‘붉은 수돗물’ 피해 주민 “인천시, 투명한 원인 규명·신속 대처해야”

 
 
기사공유
'붉은 수돗물'로 피해를 입은 인천 지역 주민들이 18일 오전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청라국제도시총연합회 제공)

인천광역시의 '붉은 수돗물' 사태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이 인천시의 부실 대응을 강하게 질타했다.

검단아파트총연합 및 청라국제도시총연합 등 적수 사태로 피해를 입은 주민단체들로 구성된 '인천수돗물적수사태 비상대책위원회'는 18일 오전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는 사태 발생 19일 만에 입장을 발표했으나, 사태의 명확한 원인과 대책을 찾아볼 수 없고 기준도 없다"고 반발했다.

이어 "시가 발표한 대책으로 '각 피해지역 주민들에게 생활하는데 필요한 물을 지원하고 있다'는 내용은 면피용 성과발표에 불과하다"며 "물을 지원 받은 곳은 서구와 영종지역 총 25개동 중 단 7개동에 불과하며 나머지 지역은 단 1병의 생수도 제공받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인천수돗물비대위는 시가 출범한 '민관합동조사단'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비대위는 "시가 구성한 민관합동조사단에 정작 이 사태를 책임지고 해결해야 할 시장은 포함돼 있지 않고, 각 피해지역을 대변할 시민 인사는 부족하며, 조사단의 선정 기준조차 찾아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비대위는 또 이날 시의 명확한 책임범위 공개 및 민관합동조사단 범위 확대, 모든 피해지역에 제한 없는 생수공급과 대책 및 피해보상 방안에 대한 명확한 기준과 지원계획 발표 등을 요구했다.

아울러 비대위는 "투명한 원인 규명과 명확하고 신속한 대처 및 손해보상 방안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며 "시장이 시민들과 보다 더 적극적으로 소통해주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적수 현상은 지난달 30일 풍납 취수장과 성산 가압장 전기설비검사를 실시하면서 수돗물 공급 체계를 전환하는 과정에서 기존 관로의 수압변동으로 수도관 내부 침전물이 탈락하면서 발생했다.

환경부는 수돗물 공급체계의 무리한 수계전환과 시의 부실 대응이 적수 사태의 장기화를 초래했다고 밝혔다.

이에 인천시는 이달 말까지 수돗물 정상공급을 위해 정화작업을 실시하는 한편 책임 당사자인 수도사업본부장과 공촌정수사업소장을 직위해제했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2.83상승 10.3509:17 07/16
  • 코스닥 : 678.55상승 3.7609:17 07/16
  • 원달러 : 1179.40상승 0.109:17 07/16
  • 두바이유 : 66.48하락 0.2409:17 07/16
  • 금 : 65.22하락 0.6609:17 07/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