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베이와 서울경찰청이 손잡고 ‘지문 등 사전등록제’ 홍보

 
 
기사공유


프랜차이즈 카페 브랜드 커피베이(대표 백진성)와 서울경찰청이 손잡고 ‘지문 등 사전 등록제’를 홍보한다.

‘지문 등 사전 등록제’는 18세 미만 아동 및 장애인(지적·자폐·정신), 치매 환자 등이 실종되었을 때를 대비해 미리 경찰에 얼굴 사진·지문·기타 신상 정보 등을 등록하고, 실종 시 등록된 자료를 활용해 보다 신속히 발견하는 제도다. 등록은 가까운 경찰관서를 방문하거나 경찰청 안전드림 홈페이지(앱)에서 가능하다.

커피베이는 6월 말부터 생산되는 컵 홀더를 통해 ‘지문 등 사전 등록제’를 소개하고 등록 대상과 방법을 안내할 계획이다.

커피베이 백진성 대표는 “서울경찰청과 손잡고 꼭 필요한 정책을 홍보할 수 있게 되어 의미있게 생각한다.”며 “향후에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바탕으로 지역 사회에 이바지하는 사회 공헌 활동을 적극적으로 실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2.92하락 18.9518:03 07/17
  • 코스닥 : 666.28하락 8.1418:03 07/17
  • 원달러 : 1181.30상승 3.718:03 07/17
  • 두바이유 : 64.35하락 2.1318:03 07/17
  • 금 : 64.58하락 0.6418:03 07/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