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우 수입 고백 "1년간 일용직 했다"

 
 
기사공유
김태우 수입고백.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캡처

그룹 015B 멤버 김태우가 근황을 전했다.

김태우는 18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청춘'에 새 친구로 합류했다. 그는 이날 멤버들을 위해 식재료와 커피를 준비해왔다. 

김태우는 커피를 마시며 자신의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우리팀은 공연을 잘 안 한다"며 "난 돈을 못 번다"고 고백했다. 

이어 "재작년에는 공사판에서 일용직도 했다. 1년 정도 했는데 힘들었다"며 "장인어른이 하지 말라고 했다. 공사장에서 1년 하니까 죽을 것 같더라. 노동이라는 게 힘들고 아름다운 거라는 걸 깨달았다. 한여름에 정말 죽을 것 같더라"고 밝혔다.

김태우는 "그냥 하고 싶어서 했는데 아내도 말렸다. 덤프트럭 흙 싣는 일을 했다. 뙤약볕에 공사판에 그냥 있어야 한다"며 "너무 존경스럽더라. 그 안에서 평생을 일한 사람, 10년 일한 사람, 젊은 사람도 있는데 그런 사람들 보면 존경스럽다"고 덧붙였다. 

한편 SBS '불타는청춘'은 매주 화요일 밤 11시10분에 방송된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23:59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23:59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23:59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23:59 10/18
  • 금 : 59.70상승 0.4723:59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