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10억달러 규모 글로벌본드 발행

 
 
기사공유

수출입은행은 10억달러 규모의 글로벌본드 발행에 성공했다고 19일 밝혔다. 채권 발행에는 모두 160개 투자사가 목표금액의 4.7배에 달하는 47억달러 규모를 주문했다. 특히 중앙은행·국부펀드의 투자비중이 54%에 달하는 등 우량투자자를 대거 유치했다.

이번에 발행하는 글로벌본드는 3년 만기 변동금리 5억달러와 5년 만기 고정금리 5억달러로 이뤄졌다. 가산금리는 3년물의 경우 0.525%로 최초로 제시한 금리 대비 0.275%포인트 축소에 성공해 올해 발행한 한국물 중 가장 큰 스프레드 축소를 기록했다. 5년물은 금융위기 이후 한국물 중 최저 가산금리인 0.625%를 달성했다.
 
수은 관계자는 "미 연준의 금리정책 변화 등 글로벌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외평채가 성공적으로 발행됨에 따라 수은도 낮은 금리로 자금을 확보할 수 있었다"면서 "이번 채권발행을 통해 확보한 저리자금을 우리 기업의 해외수주 경쟁력 강화와 신성장 동력사업 지원 확대에 적극적으로 사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8:03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8:03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8:03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8:03 10/17
  • 금 : 58.80하락 0.6218:03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