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남편이 '정신질환' 의심했지만… 고유정, 치료 거부

 
 
기사공유
고유정 치료 거부. /사진=뉴스1

이른바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의 피의자 고유정(36)이 전 남편 강모씨(36)와 결혼생활을 할 당시 정신질환 증세가 의심돼 병원 치료를 권유받았으나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서울신문은 고유정과 강씨를 잘 아는 복수의 지인을 통해 두 사람의 결혼생활을 집중 조명했다. 보도에 따르면 2015년 12월쯤 고유정이 외출 후 귀가하지 않아 강씨가 고유정에게 "아이가 엄마를 찾아 보챈다"며 귀가할 것을 요구했다. 당시 자정을 넘어 귀가한 고유정은 갑자기 자신의 머리를 벽에 부딪히는 등 자해행위를 했다.

또 고유정은 부엌에서 흉기를 들고 와 자신의 목에다 대고 "죽어버리겠다"고 위협했고 강씨가 만류하자 흉기를 강씨에게 내밀며 자신을 죽여 달라고 난동을 부리는 등 큰 소동이 있었다고 매체는 전했다. 이 같은 소동 이후 고유정은 집과 자동차 열쇠를 빼앗은 후 강씨를 집 밖으로 쫓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강씨는 고유정이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는 것 같다며 처가에 알리고 병원 치료를 설득해달라고 했으나 아무런 조치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평소에도 고유정은 "아이를 잘 재우지 못한다"는 등의 이유를 들어 강씨에게 폭언과 폭행을 하는 등 잦은 분노조절 장애 의심 증세를 보였다고 지인들은 밝혔다. 강씨는 지속적으로 병원 상담과 치료를 권유했으나 고유정은 "(나를)정신병자 취급한다"며 모두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씨는 고유정의 폭력 성향을 견디지 못하고 지난 2016년 6월쯤 이혼을 요구했다. 고유정은 둘 사이에 태어난 아이의 양육권을 가져가는 것으로 이혼에 합의했다. 지난달 25일 강씨는 소송 끝에 면접교섭권을 얻어 2년 만에 자신의 아들을 이혼 후 처음으로 만났으나 그날 고유정에게 무참하게 살해당했다.

고유정은 지난 1일 강씨에 대한 살인, 사체 손괴, 사체 은닉 등의 혐의를 받아 긴급 체포된 뒤 구속 송치돼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다만 경찰은 지난 11일 수사결과를 발표하면서 "고유정의 정신질환은 확인되지 않았고 조사과정에서도 별다른 이상 징후를 느끼지 못했다"고 밝혔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9.84상승 2.4412:07 10/15
  • 코스닥 : 644.92상승 3.4612:07 10/15
  • 원달러 : 1183.80하락 1.112:07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2:07 10/15
  • 금 : 60.03하락 0.4112:07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