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양산업, 주총 소집결의 지연공시… 안건은 무엇

 
 
기사공유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는 덕양산업에 대해 주주총회 소집결의 사실을 지연공시한 사유로 불성실공시법인 지정을 예고한다고 19일 공시했다.

부과벌점이 5점 이상일 경우 지정일 당일 1일간 매매거래가 정지된다. 거래소는 불성실공시법인 지정여부 등 구체적인 결과가 확정되는 대로 재공시할 계획이다.

덕양산업은 울산에 위치한 본사에서 오는 8월13일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신임이사 선임의 건 ▲정관 변경의 건을 다룰 예정이다.

신규선임 후보는 손동인 현대자동차 인도법인 생산공장장 및 구매본부장·해외부품 구매실장이다. 덕양산업은 현대차의 1차 부품협력업체다.

이날 덕양산업은 전 거래일 대비 4.95% 내린 1440원에 거래를 마쳤다.

덕양산업은 올 1분기 매출 2932억원을 기록했고 영업손익은 19억원 적자를 냈다.

3월말 부채비율은 495%다.

 

장우진 jwj17@mt.co.kr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7.97상승 5.5211:00 11/14
  • 코스닥 : 664.29상승 2.4411:00 11/14
  • 원달러 : 1170.20상승 2.411:00 11/14
  • 두바이유 : 62.37상승 0.3111:00 11/14
  • 금 : 61.48하락 0.6811:00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