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한일기업 출연금으로 징용 피해자 배상" 일본에 공식 전달

 
 
기사공유
외교부. /사진=뉴스1

한일 양국 기업이 자발적 출연금으로 재원을 만들어 강제 징용 피해자들에게 배상하는 방안을 우리 정부가 최근 일본 측에 전달했다.

외교부는 19일 “일본 전범기업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 문제와 관련해 한일 양국 기업이 자발적 출연금으로 피해자들에게 위자료를 지급할 경우 일본 정부가 요청한 외교적 협의 절차 수용을 검토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을 꾸준히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외교부는 “지난해 10월30일 강제징용 문제에 대한 대법원 판결 이후 정부는 관계부처 협의와 각계 인사의 의견, 여론 청취, 제반 요소에 대한 종합적 검토 등 다각도의 노력을 기울이고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 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소송 당사자인 일본 기업을 포함한 한일 양국 기업이 자발적 출연금으로 재원을 조성해 확정판결 피해자들에게 위자료 해당액을 지급함으로써 당사자들 간의 화해가 이뤄지는 게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제기된 바 있다”고 부연했다.

외교부는 “우리 정부는 일본 측이 이런 방안을 수용할 경우 일본 정부가 요청한 바 있는 한일 청구권협정 제3조1항 협의 절차의 수용을 검토할 용의가 있다"며 "이런 입장을 최근 일본 정부에 전달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과거 역사에서 비롯된 문제는 그것대로 해결 노력을 기울여 나가는 한편 양국 간에 실질적으로 필요한 협력은 계속 추진함으로써 각자의 국익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한일 관계를 관리하고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45상승 1.0512:53 10/15
  • 코스닥 : 644.46상승 312:53 10/15
  • 원달러 : 1183.80하락 1.112:53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2:53 10/15
  • 금 : 60.03하락 0.4112:53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