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현 신임 여신협회장 "업계 직면한 과제 해결에 총력"

 
 
기사공유
김주현 전 예금보험공사 사장/사진=예금보험공사

김주현 신임 여신금융협회장은 18일 “업계가 당장 직면한 현안 과제를 해결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이날 오후 협회에서 취임식을 열고 “부가서비스 변경 허용 등 현안에 대해 최근 판례와 업계 현황 및 감독당국 등의 입장을 다시 한번 면밀히 재검토해 진중하고 속도감 있게 처리해 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회장은 "우리 협회는 신용카드업, 리스할부업, 신기술금융업 세 가지 업권의 회사를 회원사로 두고 있다"며 "협회는 이 세 업권의 요구를 좀 더 세심히 들여다보고, 골고루 귀 기울여 단 하나의 회원사도 소외됨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우리 협회 스스로가 지적 역량 강화를 통해 회원사를 효과적으로 지원하고 정책결정 과정의 주요 파트너가 될 수 있도록 연구조사 기능을 강화하려 한다"고도 소개했다.

임직원 개개인의 전문성을 높여 나가는 한편, 회원사 및 최고 수준의 외부 전문집단과의 교류협력을 통해 가장 앞선 최고의 정보와 자료가 협회에서 제공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지난 18일 여신협회는 임시총회에서 김 회장을 제12대 협회장에 선임했다. 김 회장은 이날부터 공식업무를 시작했으며 임기는 3년이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96하락 2.413:59 07/22
  • 코스닥 : 673.31하락 0.7513:59 07/22
  • 원달러 : 1177.60상승 3.113:59 07/22
  • 두바이유 : 62.47상승 0.5413:59 07/22
  • 금 : 61.55하락 0.5913:59 07/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