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기, 윤석열 후보자 지명 "선배 기수들 나가라는 의미 아냐"

 
 
기사공유
박상기 법무부 장관. /사진=뉴시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지명에 대해 선배 기수들을 나가라고 하는 의미가 아니라는 입장을 내놨다.

박 장관은 19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전체회의에서 “(윤 후보자 지명이) 가운데에 껴 있는 기수들 다 옷 벗으라는 의미냐”는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문에 “그런 의미가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후보자의 총장 취임과 관련해 전임 문무일 검찰총장의 기수인 사법연수원 18기와 23기 사이 기수들이 모두 사표를 내야 한다는 검찰 안팎의 관측 때문에 이 같은 질의가 나온 것으로 보인다.

박 장관은 “현재 검찰 개혁이라는 목표를 향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올라간 법안들이 있는데 이것들이 관철되도록 하는 의지가 있어야 한다고 봤고, 현재 진행 중인 적폐 수사 마무리가 필요하다”며 “검찰 조직 문화 쇄신이라고 할 수 있는 사람이라는 차원에서 (대통령이) 후보자를 선정한 것으로 안다”고 부연했다.

이어 검찰 조직의 관례 때문에 조직이 동요하느냐는 질문에도 “아직까지 동요 움직임은 없다”고 언급했다.

박 장관은 윤 후보자 내정에 야당이 정치적 편파성을 우려한 것에도 생각을 달리했다. 그는 “윤 후보자는 그런 성품을 안 가진 것으로 안다”며 “이제까지 윤 후보자가 수사 과정에서 보여 준 것 등을 봤을 때 그렇게 봐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4.84상승 4.1518:03 10/21
  • 코스닥 : 649.18상승 2.4918:03 10/21
  • 원달러 : 1172.00하락 9.518:03 10/21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21
  • 금 : 59.70상승 0.4718:03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