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영 "외모로 끌리지 않아… 모델 시절부터 예쁜 사람은 많이 봐"

 
 
기사공유
SBS 드라마 ‘시크릿 부티크’ 촬영이 한창인 배우 김재영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에서 김재영은 큰 키와 훤칠한 외모를 뽐냈다.
©레인보우 미디어

이어진 인터뷰에서 3월 개봉한 영화 ‘돈’에 관해 묻자 “사실 ‘돈’은 2년 전에 찍은 영화다. 개봉 일자가 자꾸 미뤄지더라. 개봉은 늦어졌지만, 좋은 반응이 많아서 감사했다”고 답했다. 특히 제작사가 패밀리쉽이 좋아 분위기가 정말 좋았다고. “항상 밥도 같이 먹고 회식도 많이 했다. 그러면서 많이 가까워졌다”고 덧붙였다.

이어 가장 좋았던 작품으로는 Olive ‘은주의 방’을 꼽았다. “tvN ‘백일의 낭군님’을 같이 촬영했던 감독님, 스태프 분들과 쭉 같이 했다. 시기가 잘 맞았던 것 같다. 그래서 더욱 편하고 재미있게 촬영할 수 있었다. 류혜영 씨와도 촬영할 때 서로 의지를 많이 했다. 연기도 많이 물어보고, 맞춰갔다”고 전했다.

또 가장 힘들었던 작품은 영화 ‘두 남자’라고. 더욱 악한 모습을 담으려고 계속 연습했다고 전했다. 그는 “연기 중에서 힘든 배역은 금전적으로 잘 사는 役이다”라며 “내가 원래 잘 살던 사람이 아니다 보니, 그들 몸에 밴 그런 것들이 없어서 힘들다. 무언가 여유가 넘치는 느낌이랄까”라고 털어놨다.

호흡을 맞춰 보고 싶은 배우로는 황정민을 꼽았다. “한 번 뵌 적이 있는데 연기에 대해서 많이 알려주셨다. 선배님들과 연기를 하면 깨닫는 것들이 많더라. 무언가 확 깨닫는 그런 것이 있다. 내가 연기에 대해 1차원적으로 생각하는 것들을 더 깊게 바꿔주신다. 반대로 내가 어렵게 생각하는 것을 풀어주시기도 한다”며 이유를 전했다.
©레인보우 미디어

한편 이상형으로는 “본인의 일을 사랑하는 사람, 내가 배울 점이 있는 사람. 가끔은 지치고 불안할 때 의지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밝혔다. 이어 모델 시절부터 예쁘고 멋있는 사람을 많이 봤기 때문인지 외모적인 끌림은 크게 못 느낀다고 말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