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집단 폭행’ 피의자 4명, 명품 모자로 얼굴 가린 채 검찰 송치

 
 
기사공유
19일 오전 광주 북부경찰서에서 친구를 상습적으로 폭행해 숨지게 한 A군(18)등 10대 4명이 살인 등의 혐의로 검찰에 송치되고 있다. /사진=뉴스1

광주의 한 원룸에서 함께 지내던 친구를 폭행해 숨지게 한 10대 4명이 검찰에 송치됐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19일 A군(18) 등 10대 4명을 살인 등의 혐의로 검찰에 넘겼다. 지난 9일 B군(18)을 놀리며 폭행해 살해한 혐의다.

범행 후 도주했던 이들은 다음날인 10일 오후 10시40분쯤 전북 순창경찰서에 찾아가 "광주의 한 원룸에 죽은 친구의 시신이 있다"며 자수했다.

사건 내용을 전달받은 광주 북부경찰은 원룸에서 B군이 운동복 하의만 입은 채 반듯하게 누워 숨져있는 것을 확인했다.

경찰은 시신을 확인한 후 순창경찰서로부터 가해자들의 신병을 인계받았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B군의 사인이 '다발성 손상'이라는 잠정 부검 결과를 구두로 경찰에 통보했다. 다발성 손상은 여러 곳의 주요 장기가 상하는 것을 말하며 손상은 외부의 힘이나 압력, 충격에 의해 발생한다는 점에서 무차별 폭행이 B군을 사망에 이르게 한 것임을 알 수 있다.

광주의 한 직업전문학교에서 만난 A군(18) 등 10대 4명은 지난해 4월 광주 북구에 사는 B군(19)과 함께 원룸에서 지내기 시작했다.

이들은 심심하다는 이유와 시킨 심부름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면서 B군을 주먹으로 때리고 쓰러트린 뒤 온몸을 발로 차고 방에 있는 철제 목발과 우산을 휘둘렀다.

사건 발생 당일에도 A군은 "왜 놀리지 않느냐?"면서 B군을 가차 없이 쓰러트리고 온몸을 발로 차는 등 폭행을 가했다.

가해자 중 한 명이 쓰러져있는 B군의 가슴 부위를 발로 차려고 하자 B군은 고통스러워하며 몸을 웅크렸고 가슴을 향하던 가해자의 발은 그대로 B군의 머리를 가격, B군은 결국 의식을 잃었다.

경찰은 지난 11일 A군 등 10대 4명을 상대로 폭행치사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가해자들은 변호사를 통해 경찰과 법원에 실질심사 포기 서류를 제출했다. 구속 수사 과정에서 A군 등은 B군과 함께 지내며 거의 날마다 폭행하고 돈을 빼앗은 정황이 밝혀졌다. 이들은 무차별 폭행을 한 뒤 물고문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B군이 눈을 뜨기 힘들 정도로 때린 뒤 인적이 드문 주차장으로 끌고 가 B군이 아르바이트로 번 돈인 75만원을 빼앗았다. 이 과정에서 '주차장에서 봉을 흔들며 번 돈 75만원은 어딨지?' 등의 내용이 담긴 랩을 하는 등 B군을 농락했다. 또 세면대에 물을 담아 B군의 얼굴을 강제로 담그는 행위를 한 것으로도 밝혀졌다.

10대들은 이 같은 짓을 한 뒤 상처와 멍이 든 B군의 신체를 휴대전화 카메라로 사진과 동영상을 찍어 공유한 사실도 드러났다.

가해자들은 B군이 백화점 주차장에서 안내원 아르바이트로 힘들게 번 돈을 빼앗아 술을 사 마시는 등 유흥에 탕진했다. 이들은 눈에 띄게 심한 상처를 입고 고통을 호소하는 B군을 병원에 보내지 않고 폭행을 일삼았다.

경찰은 이들을 구속한 뒤 수사하는 과정에서 폭행치사 혐의를 살인과 공갈, 공갈 미수 혐의로 바꿔 적용했다.

가해자들은 19일 검찰로 송치되는 과정에서 명품 모자에 유명 메이커 옷 등을 입은 채 호송차에 올랐다. A군 일행은 '살인 혐의 인정하느냐', '병원 치료 왜 안 받게 했나', '심경이 어떠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미안하다'는 말 한마디도 없이 입을 굳게 닫았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2.48하락 4.1818:01 07/15
  • 코스닥 : 674.79하락 6.3818:01 07/15
  • 원달러 : 1179.30상승 0.118:01 07/15
  • 두바이유 : 66.72상승 0.218:01 07/15
  • 금 : 65.88하락 0.0718:01 07/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