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법의 주문 짐살라빔’ 레드벨벳, 파격 변신과 함께 컴백

 
 
기사공유
걸그룹 레드벨벳이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새 미니앨범 "The ReVe Festival' Day 1'(더 리브 페스티벌’ 데이 원) 쇼케이스 무대에 올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걸그룹 레드벨벳(Red Velvet)이 새로운 모습으로 화려하게 컴백했다. 

레드벨벳은 19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새 미니앨범 ''The ReVe Festival' Day 1'('더 리브 페스티벌' 데이 원)을 발매했다.

페스티벌의 포문을 여는 이번 앨범에는 다채로운 장르의 6곡이 수록돼 레드벨벳의 개성 가득한 음악을 만날 수 있다.

새 앨범의 타이틀 곡 '짐살라빔(Zimzalabim)'은 곡의 반전과 시원한 멜로디가 돋보이는 중독성 강한 일렉트로 팝 곡으로, '수리수리 마수리' 같은 주문 'Zimzalabim'을 외치며 꿈을 펼쳐보자는 내용을 가사에 담았다.

'짐살라빔'은 다채로운 매력으로 가득하다. 노래는 처음부터 끝까지 전력질주하듯 매우 빠른 속도로 진행된다. 그러다 보니 멜로디보다는 비트가 강조됐으며 보컬보다는 랩의 비중이 더 높다.

강렬한 베이스 위에 톡톡 튀는 사운드가 서커스 혹은 놀이동산에 온 느낌을 선사한다. 특히 '짐살라빔'은 변주가 매우 많다. 벌스 안에서도 장르를 오가며 후렴구에 가서는 예고도 없이 곡의 분위기가 180도 변한다. 확실히 중독성은 있으나 반전이 많은 만큼 익숙해지는 데까지는 시간이 필요해 보인다.

다만 여러 장르와 스타일을 하나의 곡에 녹여낸 만큼 레드벨벳과 멤버들의 다양한 모습을 만끽하기엔 충분하다. 쇼케이스를 통해 먼저 공개된 안무도 역대급이라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로 매우 화려하다. 무대와 함께 노래를 즐기면 진짜 테마파크에 온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

레드벨벳은 매 앨범마다 다양한 스타일에 도전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짐살라빔'은 레드벨벳이 그동안 선보였던 변신의 ‘정수’다. 레드벨벳 멤버들은 "안주하지 않겠다"며 계속해서 도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매번 새로운 모습을 선보이는 레드벨벳이 마법의 주문 ‘짐살라빔’으로 또 한번 대중들을 사로잡을 수 있을까.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1.45상승 8.1115:33 07/23
  • 코스닥 : 668.65하락 6.1315:33 07/23
  • 원달러 : 1178.90상승 0.615:33 07/23
  • 두바이유 : 63.26상승 0.7915:33 07/23
  • 금 : 62.74상승 1.1915:33 07/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