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쏜다쿠폰' 정책 사과 … "생각이 짧았습니다. 죄송한 마음이 큽니다."

 
 
기사공유
배달의민족이 지급한 '00이 쏜다' 쿠폰을 보면서 실망하신 많은 여러분들께 사과드립니다.
많은 분들의 이야기를 찾아보고 듣고 또 곰곰이 생각해보니 저희의 생각이 짧았습니다. 죄송한 마음이 큽니다.
그 마음을 담아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우아한 형제의 '배달의민족'이 19일 논란에 휩싸인 무료쿠폰제도 운영과 관련해 페이스북 등 SNS 계정을 통해 사과하고 나섰다.
⠀⠀
배달의민족측은 "‘쏜다 쿠폰’은 함께 나눠먹는 즐거움을 기대하며 5년 전부터 해 온 일로 그동안 유튜버들, 블로거들, 인플루언서들에게도 주어졌다"라며 "배민을 아껴주시는 많은 분들께는 이렇게 제공되는 쿠폰들이 일부를 위한 특혜로 이해될 거라고 미처 생각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 "앞으로 ‘쏜다 쿠폰’은 전면 중지하고 배민을 이용하시는 분들께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조정하겠다"라며 "앞으로 섬세하고 사려 깊은 배민이 되고, 때때로 이번처럼 잘못하기도 하겠지만, 그때마다 꾸짖어주시면 귀 기울여 듣고 얼른 알아차리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2.92하락 18.9515:30 07/17
  • 코스닥 : 666.28하락 8.1415:30 07/17
  • 원달러 : 1181.30상승 3.715:30 07/17
  • 두바이유 : 64.35하락 2.1315:30 07/17
  • 금 : 64.58하락 0.6415:30 07/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