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입맛 살리는 “상큼함으로 입맛 무장해제!”

 
 
기사공유
본격적인 여름에 접어들며 무더운 날씨가 계속되고 있다. 이처럼 습하고 더운 여름 날씨에는 온몸을 감싸는 답답한 공기에 더욱 피곤하고 지치며 자칫 입맛을 잃기 쉽다.

식음료업계에서는 여름철 입맛을 상쾌하게 충전할 수 있는 일명 ‘리프레싱 푸드’로 여름 더위 사냥에 돌입했다. 입 안 가득 산뜻하게 청량감을 줄 수 있는 메뉴로 입맛을 자극해 소비자 잡기에 나선 것이다.

먼저 외식 브랜드에서는 비타민 C가 풍부한 레몬, 토마토 등의 과일을 활용하거나 가벼운 맛의 드레싱을 곁들인 신메뉴를 선보이고 있다.

일본 가정식 레스토랑 ‘후와후와(HUWA HUWA)’에서는 상큼한 레몬과 토마토를 활용한 소바와 솥밥 메뉴를 맛볼 수 있다.

먼저 소바 메뉴로는 냉소바 위에 슬라이스한 레몬을 꽃처럼 펼쳐 올려 완성한 ‘레몬 하나 소바’와 토마토를 복분자와 화이트와인에 재워 만든 소스에 면을 곁들여 먹는 ‘복분자 토마토 소바’를 선보인다. 비타민이 풍부한 레몬과 토마토를 활용한 이색 소바로, 특유의 상큼함을 그대로 살린 것이 특징이다.

‘연어소보로 오색 솥밥’은 갓 지은 솥밥 위에 연어 살과 달걀지단, 오이, 참나물, 다시마 토핑을 올리고 레몬 쯔유 소스를 곁들여 먹는 솥밥 메뉴다. 후와후와 특제 레몬 쯔유 소스를 통해 더운 날씨에도 부담 없는 산뜻한 맛의 솥밥을 완성했다.


파파존스가 이달 초 출시한 ‘감바스 피자’는 스페인 대표 요리인 감바스를 피자에 접목한 신메뉴다. 통통한 새우에 올리브 오일과 갈릭 후레이크, 상큼한 토마토와 레몬을 토핑으로 올렸다. 토핑으로 올려진 레몬 슬라이스를 가볍게 즙을 내어 새우 위에 뿌려 먹으면 한층 상큼한 맛을 느낄 수 있다.

카페 프랜차이즈에서도 상큼한 과일을 듬뿍 넣어 청량감을 앞세운 아이스 메뉴를 출시하며 여름 채비에 나섰다.

배스킨라빈스는 6월 이달의 맛으로 ‘블랙 소르베’를 출시했다. ‘블랙 소르베’는 레몬 라임맛 소르베(Sorbet, 얼린 과일로 만든 디저트 일종) 아이스크림으로, 청량한 레몬 라임의 맛과 시원하고 가벼운 소르베 특유의 식감을 강조했다. 여기에 고정관념을 깨는 검은색 컬러가 반전 매력을 선사한다.

한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날씨가 더워질수록 무겁고 녹진한 맛 보다는 상큼하고 청량한 맛의 메뉴가 인기”라며, “올 여름 역시 레몬, 토마토 등의 재료를 활용해 입안을 상쾌하게 해주는 ‘리프레싱 푸드’가 소비자들의 높은 호응을 얻고 있는 추세”라고 전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23:59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23:59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23:59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23:59 12/13
  • 금 : 64.92상승 0.9123:59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