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하반기 호남 분양시장… 광양·순천 등 브랜드아파트 1만가구 공급

 
 
기사공유
광주시내 한 아파트 공사현장. /사진=뉴시스 류형근 기자
광주와 전주를 중심으로 청약훈풍이 불고 있는 호남권 지역의 분양시장이 하반기에도 활짝 열릴 전망이다. 특히 전남에서는 모처럼 대형사 브랜드아파트가 속속 분양될 예정으로 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기대된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올 하반기 호남권에 공급되는 아파트(임대·공공 제외)는 총 15개 단지 1만3115가구다.

지역별로는 ▲광주 8개 단지 7268가구 ▲전남 5개 단지 4023가구 ▲전북 2개 단지 1824가구 등이다.

호남권은 지방 분양시장 침체에도 불구하고 광주와 전주를 중심으로 신규 분양시장이 강세다.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지난달 광주 서구에서 분양된 ‘광주 화정아이파크’는 특별공급을 제외한 433가구 모집에 무려 2만9261명이 몰리며 평균 67.57대1로 1순위 당해 마감됐다.

올 초 광주 남구에서 공급된 ‘광주 남구반도유보라’도 평균 51.19대1로 1순위에서 마감된 바 있다.

전북 전주시도 마찬가지다. 지난달 전주시 덕진구에서 분양된 ‘전주 에코데시앙’은 특별공급을 제외한 591가구 모집에 1만9870명이 몰려 평균 33.62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같은 달 전주시 덕진구에서 공급된 ‘전주 우아한시티’도 19.1대1로 1순위 당해에서 마감됐다.

미분양도 빠르게 감소하는 추세다. 국토교통부 미분양 통계 자료(올 4월 기준)에 따르면 전주 미분양은 지난 2009년 1만3866가구에서 2014년 12월 4425가구, 현재 2719가구로 10년 새 1만가구 이상 감소했다.

권강수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이사는 “지방 분양시장 침체에도 불구하고 도심 개발이 활발히진행 중인 광주와 전주를 중심으로 호남권 분양시장이 상승세를 타고 있다”며 “굵직한 개발호재가 있는 전남에서도 대형 건설사 물량이 공급될 예정으로 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한편 하반기 호남권에서 분양을 앞둔 주요 물량은 ▲광양 푸르지오 더 퍼스트 ▲순천 금호어울림 더파크 ▲전주 에코시티 더샵 4차 ▲전주 효자구역 재개발(가칭) ▲광주 중흥3구역 제일풍경채 ▲광주 계림2구역 재개발(가칭) 등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17상승 0.7718:03 10/15
  • 코스닥 : 646.80상승 5.3418:03 10/15
  • 원달러 : 1185.20상승 0.318:03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8:03 10/15
  • 금 : 60.03하락 0.4118:03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