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경찰서, 피의자 성폭행 진실은? "당했다" vs "합의 하에 진행"

 
 
기사공유
강남경찰서. /사진=뉴시스

강남클럽 유착 의혹으로 논란을 빚었던 서울 강남경찰서가 이번엔 소속 경찰관과 피의자의 부적절한 관계로 다시 구설수에 올랐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강남경찰서 교통조사계에서 조사를 받아오던 여성 A씨가 자신을 조사하던 담당 경찰관 B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며 지난 주 강남경찰서 청문감사관실에 신고를 접수했다.

당시 A씨는 강남 일대에서 교통사고를 내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된 상태였다.

A씨는 자신이 직접 B씨의 집에 찾아갔고, 그 곳에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감사관실에 주장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B씨와 술을 마시진 않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왜 경찰관의 집까지 찾아갔는지에 대해선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A씨에게 고소 의사도 물었고, A씨는 ‘차후에 생각을 하고 진행하겠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같은 신고를 접수한 이후 B씨를 교통안전계로 발령 조치한 것으로 파악됐다. 성 관련 추문이 터졌기 때문에 수사부서에 있기엔 부적절하다고 판단해 비수사부서로 보낸 것이다.

한편 B씨는 A씨와의 합의 하에 성관계를 맺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4.41하락 8.5113:21 07/18
  • 코스닥 : 667.24상승 0.9613:21 07/18
  • 원달러 : 1176.60하락 4.713:21 07/18
  • 두바이유 : 63.66하락 0.6913:21 07/18
  • 금 : 63.23하락 1.3513:21 07/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