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희 채무 변제, 母 빚투 6개월만 "반성하며 살 것"

 
 
기사공유
김영희 채무 변제./사진=sbs 방송캡처

'빚투' 논란에 휩싸였던 개그우먼 김영희가 모친 채무 피해자와 원만한 합의를 끝낸 후 심경을 밝혔다.

김영희는 지난 19일 SNS를 통해 “웃음을 드려야 하는 개그우먼으로서 이런 글을 올리는 것조차 너무 송구스럽고 죄송한 마음뿐”이라며 “2018년 12월 빚투 사건으로 많은 주목을 받았다. 특히 인스타에서 제가 '절대 사실이 아닙니다'라고 단 댓글로 인해 많은 분들이 노여워하신 것을 알고 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20년간 아버지와 연락을 끊고 지냈기에 자세한 상황에 대해 알지 못해 놀란 마음에 단 댓글이었다. 지금은 잘못된 대처임을 마음 깊이 느끼고 반성하고 있다. 제 잘못이다. 정말 죄송하다”고 고개 숙였다.

또한 김영희는 “부도가 난 후 왕래 없이 지낸 아버지이지만 그의 자식이기에 알게 모르게 제가 누리고 살았을 것들에 대해 생각하면 많은 분들의 분노와 질타도 당연히 제 몫이라 생각한다. 오랜 두드림 끝에 피해자분들의 넓은 이해와 아량으로 합의가 원만히 진행됐다”며 채무 변제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김영희는 “오랜 세월 상처 받으신 것에 대해 지금도 진심으로 사죄하고 앞으로도 반성하며 살아가겠다. 걱정해주신 모든 분들께도 죄송하고 감사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 어머니와 저에 대한 많은 이야기로 정말 힘든 시기를 겪었지만 격려의 한마디로 버틸 수 있었다. 정말 죄송하다”고 고개 숙였다.

김영희는 지난해 12월 ‘빚투’ 논란에 휩싸였다. A씨는 1996년 김영희 부모에게 6600만원을 빌려줬으나 돌려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김영희는 출연하는 연극 무대에 올라 “본의 아니게 대중분들에게 물의를 일으켜 사죄드린다”며 “적절한 절차에 입각해 최대한 빠르게 변제하고 마무리하려 한다. 기다려주시면 감사하겠다”고 고개 숙였다.

양측은 변제금액 합의를 위해 변호인을 선임, 변제금액 설정과 변제 방법 등에 대한 논의를 계속했다. 지난 19일 김영희가 채무 변제를 완료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김영희 소속사 측은 “김영희가 딸로서 부모님의 채무를 상환했다. 어제 피해를 보신 분과 원만한 합의를 마쳤다”고 밝혔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0.62하락 8.2423:59 10/23
  • 코스닥 : 658.98상승 3.0723:59 10/23
  • 원달러 : 1172.40상승 2.723:59 10/23
  • 두바이유 : 61.17상승 1.4723:59 10/23
  • 금 : 59.67상승 0.7223:59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