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업실' 마지막회, 예측불허 반전의 최종 커플은 "차희♥?"

 
 
기사공유

'작업실' 마지막회에서 차희와 빅원의 진심이 통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tvN '작업실' 마지막회에서는 고성민과 관계를 정리하고 차희에게 적극적으로 다가가는 빅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차희 역시 빅원에게 마음을 드러냈다.

빅원은 이날 자신에게 끊임없이 마음을 표현하는 고성민과 차희 사이에서 고민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고성민을 따로 불러낸 빅원은 "말해줘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며 "고성민이라는 아이의 매력을 계속 느꼈다. 하지만 이성으로서의 마음은 아닌 것 같다. 내가 좋아하는 동생. 이런 마음이 더 크고 그게 확실한 것 같다"고 선을 그었다.
 
이후 '작업실' 합숙 마지막 날, 빅원은 차희에게 솔직한 마음을 고백했다. 

그는 "방송이 끝난 후에도 계속 만났으면 좋겠다"며 "괜찮으면 일요일, 월요일 쯤에 족발 먹으러 갈래?"라고 데이트 신청을 했다. 이어 그는 "번호 교환해도 되지 않나?"라고 물은 후 연락처를 주고받았다.

한편 '작업실' 측은 이날 방송에서 장재인과 남태현의 촬영분을 통편집했다. 

장재인과 남태현은 프로그램 방송 전 연인으로 발전한 것이 알려지며 뜨거운 관심을 받았지만 장재인이 SNS를 통해 남태현의 양다리를 폭로하면서 두사람은 종영 전 이별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0.62하락 8.2423:59 10/23
  • 코스닥 : 658.98상승 3.0723:59 10/23
  • 원달러 : 1172.40상승 2.723:59 10/23
  • 두바이유 : 61.17상승 1.4723:59 10/23
  • 금 : 59.67상승 0.7223:59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