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훈아 피습사건 진실… 남진 "괴한, 돈 요구하며 이런 말을?"

 
 
기사공유
나훈아 피습사건./사진=라디오스타 방송캡처

'라디오스타' 남진이 나훈아와의 루머를 해명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남진이 '나훈아 피습 사건'의 전말을 털어놨다.

이날 김국진은 "나훈아씨가 피습을 당한 일이 있었다. 그래서 배후로 조사까지 받았다고 들었다"면서 남진에게 전말을 물었다.

이에 남진은 "기자들이 혹시 라이벌 쪽에서 사주한 게 아니냐고 기사를 썼다"면서 당시 살벌한 분위기 속에서 검찰에 소환됐고 5분 만에 풀려났다고 밝혔다.

이어 남진은 "몇십년 지나서 안 사실이다. 고 신성일 선배한테 그 괴한이 제일 먼저 갔더라. 그 다음으로 저한테 왔다. 아침에 인기척에 눈을 떴는데 머리맡에 모르는 얼굴이 있었다"면서 괴한이 돈을 달라고 요구했다고 말했다.

남진은 이를 거부했다면서 "(괴한이) 당신 라이벌을 해치면 돈을 줄 거냐고 말을 하더라. 정상이 아니구나 싶었다. ‘우리는 마피아가 아니라 예술인일뿐’이라고 말했다"고 덧붙여 좌중을 경악케 했다.

이어 남진은 "그 후 며칠 있다가 사고가 난 거다. 나중에 저희 목포 집에 와서 방화도 하고 그랬다. 어머니가 계신 집이었다. 지금도 마음이 아픈 게 저희 할아버지 할머니 초상화가 탔는데 지금도 성질이 난다"고 고백해 놀라움과 안타까움을 안겼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51.01하락 13.6418:03 08/22
  • 코스닥 : 612.25하락 3.7118:03 08/22
  • 원달러 : 1207.40상승 4.918:03 08/22
  • 두바이유 : 60.30상승 0.2718:03 08/22
  • 금 : 60.09상승 0.8518:03 08/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