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영, 프라이부르크 완전 이적… 구단 역대 세번째 이적료

 
 
기사공유
프라이부르크로 이적한 정우영. /사진=프라이부르크 공식 홈페이지

정우영(20)이 바이에른 뮌헨을 떠나 프라이부르크로 향한다.

프라이부르크는 19일(한국 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정우영 영입을 공식 발표했다. 자세한 계약 조건은 상호 합의 하에 밝히지 않기로 했다.

독일 빌트지 등 현지 복수 언론에 따르면 이적료는 약 450만유로(약 60억원)이며 계약 기간은 4년인 것으로 알려졌다. 450만유로는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소규모 구단으로 분류되는 프라이부르크 역사상 세번째로 높은 이적료다. 20세에 불과한 유망주에 적잖은 자금을 투자한 프라이부르크의 기대감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정우영은 전 소속팀을 향해 "1년 반 동안 지금까지 나를 이끌어준 뮌헨에 감사하다. 프라이부르크에서 새로운 도전을 하겠다"며 작별 인사를 남겼다. 뮌헨 역시 "최선을 다해 그를 주시할 것"이라며 정우영의 새로운 도전을 응원했다.

정우영은 지난 시즌 독일 레기오날리가(4부리그)에서 뛰며 29경기에 출전해 13골 6도움을 기록했다. 승격 플레이오프에서도 좋은 모습을 선보이며 8년 만의 팀 3부리그 승격에 기여하기도 했다.

1군에서는 벤피카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에서 교체 출전했다. 이후 보루시아 뮌헨글라드바흐와의 분데스리가 24라운드리그 경기에도 교체 출전하며 리그 데뷔전도 치렀다.

정우영은 프라이부르크 구단과의 인터뷰에서 "새로운 도전에 매우 기대하고 있다. 프라이부르크는 젊고 좋은 팀이다. 이곳에서 계속 발전하며 새 시즌을 성공적으로 치르게 돕고 싶다"고 밝혔다.

프라이부르크 유헨 자이어 경기 부문 이사는 "정우영은 한국에서 가장 재능 있는 선수 중 하나다. 아직 어린 나이지만 상황과 공간에 대한 감각이 뛰어나다. 우리는 정우영이 완전한 분데스리가 선수가 되도록 함께 노력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5:32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5:32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5:32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5:32 10/17
  • 금 : 58.80하락 0.6215:32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