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사과문도 논란… 5년이나 이어졌다고?

 
 
기사공유
배달의 민족 사과문(왼쪽)과 연예인 협찬 쿠폰. /사진=배달의민족, 기리보이 인스타그램

우아한형제들이 운영하는 배달 애플리케이션 '배달의민족'이 부적절한 사과문으로 또 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배달의민족은 19일 사과문을 내고 최근 연예인 등 유명인에게 제공한 쿠폰 사용을 전면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배달의민족은 연예인과 유튜버, SNS 인플루언서 등을 상대로 1만원 쿠폰을 다량 제작해 배포하면서 소비자들을 외면한다는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배달의민족은 이날 "많은 분들의 이야기를 찾아보고 듣고 또 곰곰이 생각해보니 저희 생각이 짧았다"며 "죄송한 마음이 크다. 그 마음을 담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쏜다 쿠폰'을 전면 중지하고 배달의민족을 이용하시는 분들께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조정하겠다"며 "저희가 지금 하고 있는 일들도 혹시나 특혜로 해석될 일들은 없는지 모든 일들을 다시 점검하겠다"고 전했다.

하지만 '쏜다 쿠폰' 도입 취지에 대한 설명은 또 다른 논란을 낳았다. 배달의민족은 "'쏜다 쿠폰'은 쿠폰을 받은 사람이 쓰는 것이 아니라 받은 사람이 다시 그 주변에 나눠주는 기쁨, 함께 나눠먹는 즐거움을 기대하며 5년 전부터 해온 일"이라고 설명했다.

배달의민족이 5년 동안 '쏜다 쿠폰' 발급을 진행해왔다는 사실은 다시금 소비자들의 비난을 샀다. 사과문이 게재된 배달의민족 인스타그램에는 "5년 전부터 해온 건데 왜 이제 와서 난리냐는 걸로 보인다", "그걸 5년이나 하셨군요? 사과문 보고 더 어이없어져서 방금 탈퇴했습니다", "5년 전부터 했는데 사람들이 몰랐다면 홍보 효과가 얼마나 없었던 거냐" 등의 댓글이 달렸다. 

또 사과문 말미에 "때때로 이번처럼 잘못하기도 하겠지만 그때마다 꾸짖어주시면 귀 기울여 듣고 얼른 알아차리겠다"는 내용도 문제가 됐다. 누리꾼들은 "소비자가 잘못을 왜 이해해줘야 하냐", "잘못하면 도태되는 거다", "잘못하겠다는 내용은 왜 굳이 넣는거냐", "B급 감성으로 마케팅했다고 사과문도 B급으로 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4.84상승 4.1518:03 10/21
  • 코스닥 : 649.18상승 2.4918:03 10/21
  • 원달러 : 1172.00하락 9.518:03 10/21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21
  • 금 : 59.70상승 0.4718:03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