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라' 뜨니 사랑받는 중국 맥주

 
 
기사공유

마라탕, 훠궈 등 중국풍 음식이 인기를 끌면서 맥주시장에서도 '중국술'이 각광받는다.


20일 씨유(CU)에 따르면 올해 1~5월 수입 맥주 매출 비중을 분석한 결과 '칭따오' 등 중국 맥주가 전체 수입 맥주 판매량 중 10.2%를 차지해 3위에 올랐다.


2014년만 해도 중국 맥주는 매출 비중은 5%(4.9%)가 채 안 됐다. 순위도 7위였다. '양꼬치 앤 칭따오'라는 말이 유행한 데 이어 최근에는 '얼얼한 매운맛'으로 알려진 마라 관련 음식이 인기를 얻으면서 중국 맥주 수요도 함께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1위는 2014년과 마찬가지로 '아사히'로 대표되는 일본 맥주(27.5%)였다. 다만 2014년 매출 비중이 38.1%로 40%에 육박했던 것과 달리 올해는 일본 맥주 수요가 크게 줄어들었다. 2위는 '호가든'으로 유명한 벨기에 맥주(14.0%)였다.

프랑스 맥주와 뉴질랜드 맥주는 희비가 엇갈렸다. 2014년까지만 해도 10위권 내에 없던 프랑스 맥주는 최근 과일향이 특징인 '블랑'이 젊은층에서 큰 인기를 얻으며 5위(8.2%)까지 치고 올라왔다. 반면 '케이지비'(KGB)로 유명한 뉴질랜드 맥주는 2014년 5위(8.9%)였으나 올해는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지역별로는 유럽 맥주(49.8%)가 강세였다. 2014년에는 일본 맥주 강세로 아시아 맥주가 43.0%로 1위였으나 올해는 유럽 맥주에 밀려 2위(41.4%)에 그쳤다.

CU 관계자는 "수입 맥주 네 캔에 1만원 행사가 편의점 대표 행사로 자리매김하면서 관련 상품 수 역시 5년 전 대비 두 배 가까이 증가했다"며 "최근 혼술·홈술 문화 확대 등 사회적 변화로 편의점에서 주류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만큼 관련 마케팅을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18:03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18:03 08/23
  • 원달러 : 1210.60상승 3.218:03 08/23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18:03 08/23
  • 금 : 59.43하락 0.8618:03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