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뉴서울아파트, 개나리·열망연립 통합 재건축 추진

 
 
기사공유
위치도. /사진=서울시
서울 관악구 뉴서울아파트, 개나리·열망연립이 통합 재건축 추진된다.

20일 서울시에 따르면 전날 열린 제9차 도시계획위원회에서 뉴서울아파트, 개나리·열망연립 정비구역 지정 및 정비계획 수립(안)이 수정 가결됐다.

관악구 739번지 일대 뉴서울아파트와 개나리·열망연립은 모두 준공 후 33년이 경과한 노후주택이며 이번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세 개 단지를 하나의 구역으로 지정하는 안으로 정비계획이 입안됐다.

세부 내용을 살펴보면 현장소위원회 자문 및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대상지가 ‘서울시 경관계획’상 주요 산 주변 경관관리구역에 위치하는 입지적 특성을 고려해 최고 16층, 용적률 233.2%, 건폐율 30% 이하, 건립예정가구 수 328가구 등의 내용으로 수정 가결됐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