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도 ‘탈중국’… 협력업체에 생산시설 이전 타당성 검토 요청

 
 
기사공유
중국 우한시의 폭스콘 생산시설. /사진=로이터

애플이 중국 내 생산시설의 일부를 동남아시아로 옮기는 방안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9일(현지시간) 블룸버그는 일본 닛케이신문을 인용해 애플이 생산시설 일부를 중국에서 동남아시아로 이전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애플은 총 생산량의 15~30%가량을 이전할 계획이다.

닛케이 신문은 “애플이 주요 공급사들에게 이주 타당성을 평가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이전 고려 대상 기업은 폭스콘, 페가트론, 위스턴, 콴타컴퓨터, 컴팔 일렉트로닉스, 인벤텍 등으로 알려졌다.

애플이 생산시설 이전을 검토하게 된 배경으로는 미중 무역분쟁의 영향이 꼽힌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약 3000억달러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 새로운 관세를 부과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미국 정부가 중국산 제품에 특별 관세를 부과하게 되면 애플은 직격탄을 맞는다. 애플과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는 대만기업 폭스콘은 중국 최대 민간 고용주로 중국 본토에서 아이폰 전량을 생산한다. 때문에 미국정부의 특별 관세를 피할 수 없다.

이에 폭스콘은 애플과 뜻을 함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류양웨이 폭스콘 반도체 담당 이사는 “애플이 생산라인을 중국 밖으로 이전할 것을 요구하면 폭스콘은 애플의 요구에 대처할 능력이 있다”며 중국 이외의 지역에서 아이폰을 생산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87상승 9.3915:30 07/16
  • 코스닥 : 674.42하락 0.3715:30 07/16
  • 원달러 : 1177.60하락 1.715:30 07/16
  • 두바이유 : 66.48하락 0.2415:30 07/16
  • 금 : 65.22하락 0.6615:30 07/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