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식주의자 시위논란, 고깃집서 "육식은 폭력행위"

 
 
기사공유
채식주의자 시위논란. /사진=트위터 캡처

한 채식주의자가 무한리필 고깃집에 들어가 "육식은 폭력행위"라고 외치는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동물구호단체 '서울 애니멀 세이브' 소속이라고 밝힌 여성 A씨는 지난 18일 자신의 트위터에 "첫 방해시위 영상을 올린다"며 영상 여러 편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이 여성이 '음식이 아니라 폭력입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팻말을 들고 영업 중인 한 돼지고기 무한리필 음식점으로 걸어 들어가는 모습이 담겼다.

테이블마다 식사 중인 손님들로 가득한 상황에서 그는 "잠시만 저를 주목해주세요. 지금 여러분이 먹는 것은 음식이 아니라 동물입니다. 음식이 아니라 폭력입니다"라고 외쳤다.

이어 "우리 인간이 인간답게 살 권리가 있는 것처럼 돼지도 돼지답게, 소도 소답게, 다른 동물도 동물답게 살 권리가 있다"며 "돼지의 목숨은 돼지에게 있다. 삶의 결정권은 그들에게 있다"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식당 측은 A씨를 잡아 끌며 "나가 달라"고 요구했으나 A씨는 힘을 써 버티며 말을 이어나갔다. 영상 촬영자로 보이는 또 다른 여성은 식당 관계자를 향해 "터치하지 말라. 접촉하지 말라"며 제지했다. 또 A씨는 소리를 지르며 식당 내부를 거침없이 활보하기도 했다.

A씨는 영상과 함께 올린 글을 통해 "제가 방해하길 원하는 것은 동물에게 가해지는 막대한 폭력과 이 폭력이 자연스럽고 정상적인 것으로 여겨지게 하는 사회의 관습"이라며 "폭력이 일어나고 있는 현장에서 동물의 현실에 대해 알리고 직접 의견을 표출하는 움직임이 널리 퍼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방해시위는 누군가와 싸우거나 비난하는 등의 폭력적인 행동을 하지 않는다"며 "만약 비폭력적인 방해시위로 인해 사람들이 불편함이나 긴장을 느낀다면 그건 동물이 처한 현실에 대해 일부 인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A씨는 "모든 운동과 변화는 특별한 소수의 사람이 아닌 평범한 개인이 모여 시작됐다고 믿는다"며 "물리적으로 존재하는 것이 아닌 직접 의견을 표출하고 행동하는 다양한 도전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영상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상반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A씨가 사업주에게는 영업방해를, 손님들에게는 불쾌함을 행사했다는 지적이 주를 이뤘다. 또 A씨가 영상에 등장하는 식당 관계자와 식사 중인 손님의 얼굴을 모자이크 처리하지 않고 그대로 노출한 점도 문제가 됐다. 반면 일부 네티즌들은 A씨의 의견에 동의한다며 지지 의사를 보내기도 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4.36상승 27.8118:01 07/19
  • 코스닥 : 674.06상승 8.9118:01 07/19
  • 원달러 : 1174.50하락 4.318:01 07/19
  • 두바이유 : 62.47상승 0.5418:01 07/19
  • 금 : 61.55하락 0.5918:01 07/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