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병 역주행사고' 사망자 친모, 보험금 타내려 30년 만에 나타나

 
 
기사공유
조현병 환자 역주행 사고 국민청원(위) 사고 당시 현장(아래).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뉴시스(공주소방서 제공)

지난 4일 당진-대전고속도로에서 발생한 조현병 환자의 역주행 사고로 목숨을 잃은 예비신부의 친모가 연락이 끊긴 지 30년 만에 보험금을 받으려고 나타났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1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조현병 역주행사고 예비신부의 언니입니다. 자격없는 친권은 박탈해주세요’라는 청원이 게시됐다.

자신을 사망한 예비신부의 사촌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예비신부의) 부모가 이혼하면서 한살 무렵부터 동생(예비신부)이 저희 집에서 함께 자랐다. (예비신부의 아버지인) 외삼촌은 얼마 지나지 않아 돌아가셨다”며 자신이 예비신부의 ‘작은언니’였다고 밝혔다. 

청원인은 “어려운 형편에도 동생이 어디 가서 기죽지 않도록 노력하며 키웠다”며 예비신부가 사실상 자신의 가족과 함께 자랐다고 작성했다.

청원글에 따르면 예비신부의 사고 차량에서 발견된 청첩장에도 고모와 고모부(글쓴이의 부모)의 이름이 부친과 모친으로 올려져 있다.

청원인은 “슬픈 상황에서 키우지도 않은 친모가 갑자기 나타나서는 아이의 목숨 값을 여기저기서 타내려고 하고 있다”며 “친모라는 사람은 이혼하자마자 새로운 가정을 꾸리고 살면서 천원 한 장도 우리 동생을 위해 내민 적이 없다. 지금 자식들에게는 동생의 존재를 들킬까봐 숨기기 위해 서류까지 달라고 했다”고 토로했다.

아울러 “동생의 장례식장에 오지도 않은 친모가, 가만히 지켜보다가 조용해지는 것 같자 보험회사나 (예비신부가) 재직하던 회사로 돌아다니면서 사망보험금을 신청하고 다니고 있다”며 “사는 게 힘들어서 몇년 연락이 없을 수도 있다 치더라도 10년, 20년이 넘으면 친권을 박탈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지금 친모가 하는 것을 보면 분통이 터질 것 같다. 대다수 사람들이 문제가 있다고 여기는 것은 바꿔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국민청원을 올려서라도 이 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이렇게 가슴 치며 글을 올린다”고 호소했다.

현재 이 청원은 20일 오전 10시5분 기준 1만5520명이 동의했다.

앞서 청원인의 ‘동생’인 예비신부 최모씨(30)는 지난 4일 오전 7시27분쯤 충남 공주시 우성면 당진-대전고속도로 당진 방향 65.6㎞ 부근에서 역주행하던 라보 화물차와 정면충돌했다.

이 사고로 화물차에 타고 있던 조현병 환자 박모씨(40)와 박씨의 아들(3), 승용차를 몰던 예비신부 최씨가 숨졌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2.05하락 2.3114:00 07/22
  • 코스닥 : 673.24하락 0.8214:00 07/22
  • 원달러 : 1177.60상승 3.114:00 07/22
  • 두바이유 : 62.47상승 0.5414:00 07/22
  • 금 : 61.55하락 0.5914:00 07/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