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진 LG전자 부회장등, 장애인 재활시설 가구제작

 
 
기사공유
LG전자 임직원들이 19일 서울 은평재활원을 방문해 책장, 서랍장 등 가구를 만들고 있다.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왼쪽 두번째), 배상호 노조위원장(왼쪽 세번째)이 재활원에 전달할 가구를 만들고 있다. /사진=LG전자

조성진 LG전자 부회장과 배상호 노조위원장 등 LG전자 임직원 30명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했다. 이번 봉사활동은 ‘LG전자 자원봉사자의 날’ 행사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19일 조성진 부회장과 임직원은 서울 은평구에 위치한 은평재활원을 방문해 책장, 서랍, 가구 등을 직접 만들어 재활원에 전달했다. 제작에는 은평재활원 장애인들도 함께 참여했다.

은평재활원은 가정에서 보호가 어려운 지적·자폐성 장애인을 위한 거주시설로 생애주기별 서비스를 제공하는 단체로 지난해 재건축을 마쳐 장애인들이 사용할 가구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날 LG전자는 서울재활병원에 공기청정기 80대도 기부했다. 서울재활병원은 1998년 개원한 재활전문병원으로 내원객에 비해 공간이 협소하고 시설이 부족해 장애인을 위한 치료환경 개선이 필요하다.

은평재활원과 서울재활병원을 운영 중인 사회복지법인 엔젤스헤이븐 조준호 상임이사는 “LG전자의 후원과 봉사로 장애인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하고 치료받을 수 있게 됐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조성진 부회장은 “장애인과 뜻깊은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며 “지역사회의 일원으로 장애인의 더 나은 삶에 관심을 갖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0.62하락 8.2423:59 10/23
  • 코스닥 : 658.98상승 3.0723:59 10/23
  • 원달러 : 1172.40상승 2.723:59 10/23
  • 두바이유 : 61.17상승 1.4723:59 10/23
  • 금 : 59.67상승 0.7223:59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