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윤수현 소감 "공중파 첫 예능, 열심히 했다"

 
 
기사공유
라디오스타 윤수현./사진=MBC 제공

'라디오스타'를 통해 주목받은 트로트가수 윤수현이 첫 공중파 예능 데뷔 소감을 전했다. 오늘(20일) 오전 윤수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의 공중파 첫 예능이기도 하고 보시는 분들께서 재미있게 즐겁게 봐주셨음해서 열심히 해봤다"라며 "저를 오래 보신 분이면, 제 모습을 아실 거예요"라고 했다.

이어 "전 이제 집에 갑니다. 늦었지만 굿밤되십쇼! 모두 감사합니다"라고 뜨거운 관심에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2014년 데뷔한 트로트 가수 윤수현은 '천태만상', '꽃길', '사치기사치기' 등의 곡으로 사랑 받고 있다. 지난 2017년에는 제15회 대한민국 전통가요대상 인기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 19일 방송된 MBC '라디오 스타'에서 윤수현은 MBC 트로트 가요제 대상 출신이라고 강조했다. 윤수현은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가 한참 인기 있을 때 김수현씨 이름을 따서 지었다"고 작명 비하인드를 밝혔다.

또한 윤수현은 성악 전공이라고 밝히며 방탄소년단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를 가요, 성악, 트로트, 락, 경극 버전으로 불러 놀라움을 안겼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9.36상승 1.9612:55 10/15
  • 코스닥 : 644.43상승 2.9712:55 10/15
  • 원달러 : 1183.80하락 1.112:55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2:55 10/15
  • 금 : 60.03하락 0.4112:55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