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욱 대검차장 사의 표명 "개혁 물결 속 공정한 검찰로 발돋움하길"

 
 
기사공유
봉욱. /사진=뉴시스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59·사법연수원 23기)와 총장자리를 다퉜던 봉욱 대검찰청 차장(54·19기)이 사의를 밝혔다.

20일 검찰에 따르면 봉 차장은 이날 문무일(58·18기) 검찰총장에게 사직서를 제출하고 같은 날 오전 8시10분쯤 검찰 내부전산망인 ‘이프로스’에 ‘사직인사. 작별할 시간이 되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봉 차장은 글을 통해 “1989년 당시 서소문에 있던 서울지검에서 두 달, 서초동 신청사로 이사해 두 달간 검찰시보로 근무하면서 진실과 정의를 찾기 위해 밤늦도록 진한 땀방울을 흘리는 모습이 좋아 검사의 길을 택했다”며 “군법무관 3년의 시간을 지내고 1993년 3월 검사로 임관해 26년 3개월의 시간이 흘렀다”고 전했다.

이어 “▲처리한 사건에서 억울한 사람이 없도록 하자 ▲어려운 상황에 처하면 훗날 후배들 보기에 부끄럽지 않게 처신하자 ▲빛나는 자리에 가려 하지 말고 어디든 가는 자리를 빛나게 하기 위해 노력하자 등 선배들의 가르침 세 가지는 지켜 가자고 다짐했다”면서 재벌가 2·3세 주가조작 사건, 한화그룹 및 태광그룹 회장 비리 사건 등과 관련해 “법리와 증거에 따라 원칙대로 처리하되, 억울함이 없는지 꼼꼼하게 챙기고자 애썼다”고 작성했다.

그는 “노련한 사공이 험한 바다를 헤쳐 나가듯, 세찬 변화와 개혁의 물결 속에서 ‘공정하고 바른 국민의 검찰’로 새롭게 발돋움하실 것을 믿는다”며 “저는 이제 미지의 새로운 길에서 검찰 가족 여러분들 보시기에 부끄럽지 않은 모습으로 뚜벅뚜벅 발걸음을 내딛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마무리지었다.

한편 봉 차장은 겸손·온화하면서 소탈한 성품을 가지고 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그는 대검 정책기획과장, 대검 공안기획관, 법무부 인권국장, 서울동부지검장 등 요직을 두루 거친 검찰 내 대표적인 '기획통'으로 꼽힌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2.48하락 4.1818:01 07/15
  • 코스닥 : 674.79하락 6.3818:01 07/15
  • 원달러 : 1179.30상승 0.118:01 07/15
  • 두바이유 : 66.72상승 0.218:01 07/15
  • 금 : 65.88하락 0.0718:01 07/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