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달창' 언급… "달빛 창문인 줄 알았다”

 
 
기사공유
달창. 사진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사진=임한별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 비하 논란이 일었던 '달창' 발언과 관련, "'달빛창문'인가 하고 썼다"라고 해명했다.

나 원내대표는 오늘(20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대치 정국이 시작된 이후 발언들이 과격하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보수우파를 겨냥한 의도된 발언인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일부는 잘못된 발언이 있다는 부분을 인정하겠다"면서도 "일부는 도저히 왜 과격한 발언인지 잘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달창 부분 논란은 '문빠' '달창'이 기사에 있더라"라며 "이게 '문빠' 하니까 '달빛창문'인가 하고 썼다"라고 해명했다.

나 원내대표는 "나쁜 단어 축약인 것을 알았다면 제가 쓰겠나. 제가 너무 깜짝 놀라서 바로 아니다, 정확한 뜻을 모르고 썼다고 사과했는데도 불구하고 민주당과 소위 좌파 언론들 너무하더라"라며 "계속 보도하더니 기사 다 쓰고 나서 민주당이 가서 시위하고 시도당별로 위원회가 성명내고 하는 것이 다 끝나니까 기삿거리가 없으니 사설로 계속 쓰셨다"고 했다.

그는 또 "저는 제 발언뿐 아니라 지금 한국당 발언을 막말 프레임으로 계속 넣고 있다. 물론 우리가 다소 잘못한 것이 있고 앞으로 조심해야 하는데 야당 입을 막는 프레임 아닌가 생각한다"라며 "사실 막말로 하면 원조가 민주당 아닌가. 민주당은 야당할 때 그냥 욕설을 했었다"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달 11일 대구에서 열린 한국당 장외집회에서 문 대통령 취임 2주년 대담을 언급하며 "KBS 기자가 (독재에 대해) 물어봤더니 '문빠', '달창' 이런 사람들한테 공격당하는 거 아시죠"라고 말하며 논란이 됐다.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되자 그는 3시간 30분만에 입장문을 내고 "정확한 의미와 표현의 구체적 유래를 전혀 모르고 특정 단어를 썼다"며 공식 사과했다.

한편 '달창'은 ‘달빛기사단’이라 불리는 문 대통령 지지자들을 일부 극우 누리꾼들이 비하할 때 쓰는 표현이다. 관련해 ‘달빛기사단’은 문 대통령의 성인 ‘문’을 영어로 달을 뜻하는 ‘문·moon’으로 칭해 붙인 이름이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2.83상승 14.6618:03 10/16
  • 코스닥 : 651.96상승 5.1618:03 10/16
  • 원달러 : 1187.80상승 2.618:03 10/16
  • 두바이유 : 58.74하락 0.6118:03 10/16
  • 금 : 59.42하락 0.6118:03 10/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