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외국인 임금 발언이 차별?… 터무니 없는 비난"

 
 
기사공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0일 자신의 '외국인 근로자 차등 임금' 발언에 대한 정치권 비판이 쏟아지자 "터무니 없는 비난"이라고 반박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서 "중소기업들이 최저임금 감당도 힘든데 외국인은 숙식비 등 다른 비용이 들어 힘든 사정이 있는 것이 당연한 것 아니냐"며 "정부가 책임질 문제이니 문제를 풀겠다는 저를 공격하는 건 어처구니없다"고 밝혔다.

이어 "부산을 방문하니 최저임금 급등을 하소연하는 목소리가 많았는데 제가 외국인 근로자 문제를 지적했더니 일부에선 차별이니, 혐오니 터무니없는 비난을 하고 있다"며 "제 이야기의 본질은 외국인에 대한 차별이 아니라 과도한 최저임금의 부작용을 바로잡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저임금법 등 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한 것에 대해서는 "외국인을 차별하겠다는 것이 아니다"라며 "최저임금 산입범위 등을 형편에 맞도록 하자는 것인데 사리에 맞지 않게 공격할 시간에 최저임금 문제 해법부터 고민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중앙경제가 힘들어지지만 지방경제는 더 힘들어하는 모습이 보인다"며 "문재인 정권이 서울 집값을 잡겠다고 어설픈 정책을 내놓았다가 서울 집값도 못잡고 지방만 망치는 양극화가 일어났다"고 주장했다.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해서는 "대책없는 탈원전으로 한전은 1조원 넘는 적자를 기록하고 주가도 절반으로 폭락했는데 그 와중에 여름철 전기요금을 깎아주기로 해 3000억원의 손실이 발생한다고 한다"며 "배임죄 고발까지 걱정하고 있는데 이게 정말 정상적 나라인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런 모든 부작용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탈원전을 포기하는 수밖에 없다"며 "이념적 정책에 사로잡혀 우리 국가의 경제가 치명상까지 입는다면 언젠가는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황 대표는 전날(19일) 부산 진구에 소재한 부산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기업인과의 간담회에서 "외국인은 그동안 우리나라에 기여해 온 바가 없기 때문에 산술적으로 똑같이 임금수준을 유지해줘야 한다는 건 공정하지 않다"며 "법개정을 통해 당에서 개선해 나가겠다"고 발언했다. 이후 정치권에서는 '법알못', '헤이트 스피치'라며 황 대표의 차별적인 시각에 대해 지적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0.18상승 7.7315:52 11/14
  • 코스닥 : 662.00상승 0.1515:52 11/14
  • 원달러 : 1169.70상승 1.915:52 11/14
  • 두바이유 : 62.37상승 0.3115:52 11/14
  • 금 : 61.48하락 0.6815:52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