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멀티히트 포함 3출루 달성… 텍사스는 2연패

 
 
기사공유
20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파크에서 열린 2019 미국메이저리그(MLB)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전에서 4타수 2안타 1볼넷을 기록한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 /사진=로이터

텍사스 레인저스의 타자 추신수가 친정팀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를 상대로 멀티히트를 때려내는 등 3출루 경기를 만들었다. 그러나 소속팀은 대패하면서 2연패에 그쳤다.

추신수는 20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파크에서 열린 2019 미국메이저리그(MLB) 클리블랜드전에서 1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이날 활약에 힘입어 시즌 타율은 0.281에서 0.285로, 출루율은 0.385에서 0.388로 상승했다.

전날(19일) 3타수 무안타 1볼넷으로 침묵해 4경기 연속 안타 행진이 중단됐던 추신수는 이날 멀티히트를 작성하며 타격감을 조율했다. 지난 12일 보스턴 레드삭스전부터 시작된 연속 출루기록은 9경기까지 이어갔다.

추신수는 첫 타석에서부터 안타를 신고했다. 텍사스가 1회초에만 홈런 두 방을 포함해 5점을 내준 가운데 1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추신수는 아담 플럿코와 풀 카운트 승부 끝에 약 시속 89마일(143㎞)의 포심 패스트볼을 받아 쳐냈다.

이후 타구를 잡은 2루수 제이슨 킵니스의 송구를 1루수 카를로스 산타나가 잡아내지 못했고, 그 사이 추신수가 1루를 밟았다. 하지만 후속 타자들이 모두 범타로 물러나면서 득점에는 실패했다.

텍사스가 1-7로 끌려가던 3회에는 선두타자로 나와 2루수 땅볼로 돌아섰다. 4회말 2사 3루 찬스에서는 3루수 뜬공에 그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6회 2사 1루에서는 클리블랜드 세 번째 투수 닉 구디에게 볼넷을 골라냈다. 대타로 나선 데니 산타나가 솔로홈런을 뽑아내며 한 점 따라붙은 9회말, 무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는 클리블랜드의 구원 투수 아담 침버를 상대로 안타를 생산하면서 멀티히트 및 3출루 경기를 만들었다. 하지만 이미 많은 격차가 벌어진 상황에서 텍사스가 추가 점수를 내지 못하면서 4-10으로 패배에 그쳤다.

클리블랜드에 2연패를 당한 텍사스는 시즌 성적 39승35패로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2위에 머물렀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2.45하락 18.4723:59 11/13
  • 코스닥 : 661.85하락 3.2923:59 11/13
  • 원달러 : 1167.80상승 723:59 11/13
  • 두바이유 : 62.37상승 0.3123:59 11/13
  • 금 : 61.48하락 0.6823:59 11/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