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잠자던 동전 322억원 지폐로 교환"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한국은행은 지난 5월 전국은행연합회와 새마을금고중앙회, 신협중앙회, 저축은행중앙회, 우정사업본부와 공동으로 범국민 동전교환운동을 실시해 총 322억원, 2억2100만개의 동전을 은행권으로 교환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해 연간 주화발행량의 58.2%에 해당한다. 다만 전년 대비 교환금액은 7.0%(24억원), 교환개수는 11.1%(2800만개) 각각 감소했다.

화종별 교환금액은 ▲500원화 186억원(전체 교환금액의 57.7%) ▲100원화 122억원(37.8%) ▲50원화 10억원(3.2%) ▲10원화 4억원(1.3%) 등이다. 화종별 교환개수는 ▲100원화 1억2200만개(전체 교환개수의 54.9%) ▲10원화 4200만개(19.1%) ▲500원화 3700만개(16.8%) ▲50원화 2000만개(9.2%) 등 순이다.

한은은 올해 동전 교환규모 감소가 2017년 이후 계속된 주화 순발행 규모 감소에 기인한 것으로 추정했다. 연간 주화 순발행액은 2012~2016년 연 평균 707억원에서 2017년 122억원, 2018년 174억원으로 감소했다.

이번 범국민 동전교환운동 기간에 기부용으로 모금된 자투리 동전은 4000만원으로 각 금융기관에서 자체적으로 사회복지단체 등에 전달할 예정이다. 지난 2008년부터 올해까지 사회복지단체 등에 기부하는 모금액은 총 3억8000만원이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4.36상승 27.8118:01 07/19
  • 코스닥 : 674.06상승 8.9118:01 07/19
  • 원달러 : 1174.50하락 4.318:01 07/19
  • 두바이유 : 62.47상승 0.5418:01 07/19
  • 금 : 61.55하락 0.5918:01 07/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