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하 심경 전해 "이게 뭔 민폐… 걱정 끼쳐 죄송하다"

 
 
기사공유
김주하. /사진=MBN 뉴스8 방송 화면 캡처

김주하 MBN 앵커가 ‘뉴스8’ 생방송 도중 급체와 복통으로 방송을 중단하고 한성원 앵커로 교체된 것과 관련해 “걱정끼쳐 죄송하다”며 심경을 전했다.

김 앵커는 20일 한 언론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전날(19일) 뉴스8 진행 도중 한 앵커로 교체된 것과 관련해 소감을 밝혔다.

김 앵커는 “기절하듯 자고 일어나 보니 기사가 나왔다. 걱정 끼쳐 드려 죄송하다”면서 “오늘은 일 나간다”라고 웃으면서 말했다.

그는 어제 방송에 대해 “진짜 상상도 못한 일”이라며 “방송 22년 만에 이게 뭔 민폐인가”라고 언급했다. 이어 시청자들의 응원에 “진심으로 큰 위로가 됐다. 고맙고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MBN 측도 이날 이 매체에 “김주하 앵커가 어제 이후 안정을 취하고 있고 다행히 큰 이상은 없었다”며 “오늘 ‘뉴스8’은 김주하 앵커가 진행할 예정”이라고 공식입장을 표명했다.

앞서 지난 19일 방송된 MBN 뉴스8에서 김 앵커는 식은땀을 흘리며 힘겨워하는 모습을 보이다 화면에서 자취를 감췄다. 이후 한성원 앵커가 남은 방송을 진행했고 뉴스가 끝날 때쯤 “김주하 앵커가 갑작스러운 복통으로 제가 대신 뉴스를 이어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방송사고 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시청자들은 이날 식은땀 흘리며 뉴스를 이어가던 김 앵커의 모습에 염려와 응원의 목소리를 보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2.50하락 19.3715:25 07/17
  • 코스닥 : 666.63하락 7.7915:25 07/17
  • 원달러 : 1181.20상승 3.615:25 07/17
  • 두바이유 : 64.35하락 2.1315:25 07/17
  • 금 : 64.58하락 0.6415:25 07/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