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시진핑 북중정상회담 시작… "중국 주석 방북은 14년 만"

 
 
기사공유
김정은 시진핑. /사진=로이터(조선중앙통신 제공)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일 북한 평양에 도착해 바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중국 중앙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오후 김 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했다. 아직 정상회담의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으나, 북한 핵문제를 비롯한 한반도 관계 현안과 북중 간 협력 강화 방안 등이 논의됐을 것으로 보인다.

시 주석은 김 위원장의 초청으로 이날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북한을 국빈방문 중이다.

앞서 시 주석은 이날 정오쯤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고, 김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공항에 나와 시 주석 일행을 직접 마중했다.

시 주석 부부는 화동으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북측 인사들과 일일이 악수를 했다.

박봉주 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리만건 당 부위원장, 리수용 당 부위원장, 최휘 당 부위원장, 김영철 당 부위원장, 김수길 군 총정치국장, 리영길 군 총참모장, 노광철 인민무력상, 리용남 북한 내각부총리,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공항에 나와 시 주석 일행을 맞았다.

이어 공항에서 성대한 환영식이 개최됐다. 21발의 예포와 함께 양국 국가가 울려 퍼졌고, 시 주석은 김 위원장과 함께 인민군 3군 의장대를 사열했다.

20일 북한 주민 환영 모습. /사진=뉴시스(중국 신화통신 보도 화면 캡처)

시 주석은 공항 환영식 후 여명거리 앞에서 김 위원장과 함께 무개차로 갈아타고 금수산 태양궁 광장으로 이동했다.

신화통신은 평양 도심에 시 주석을 환영하는 북한 주민들은 인산이해를 이뤘고,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은 손을 들어 답례했다고 전했다.

이후 북측은 외국 지도자 최초로 시 주석을 위해 금수산 태양궁 광장에서 환영식을 거행했다.

시 주석 부부는 김 위원장 부부의 안내를 받고 북한 당·정 간부와 시민 대표의 인사를 받았다. 북측 환영 인사에는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김재룡 내각총리, 박광호 당 부위원장, 김평해 당 부위원장, 오수용 당 부위원장 등이 포함됐다.

환영식 후 시 주석 일행은 숙소인 금수산 영빈관으로 이동했다.

한편 중국 최고지도자의 방북은 지난 2005년 후진타오 당시 주석 이후 14년 만에 처음이다. 14년만의 중국 최고지도자 방북인만큼 북한도 최고 수준의 예우를 갖춘 환영행사를 진행했다고 평가된다.

북한 노동신문은 이날 1면 사설에서 시 주석 방북을 "열렬히 환영한다"며 시 주석 방북이 "조중(북중)친선역사에 지울 수 없는 한페이지를 아로새기고 조중친선의 강화발전을 더욱 추동하게 될 것"이라고 작성했다.

시 주석과 김 위원장은 이날 정상회담을 가진 뒤 환영만찬과 집단체조 관람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 양국 수교 70주년을 맞은 방중이란 의미를 살리기 위해 ‘북중혈맹’을 강조하는 주요 시설도 찾는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87상승 9.3915:30 07/16
  • 코스닥 : 674.42하락 0.3715:30 07/16
  • 원달러 : 1177.60하락 1.715:30 07/16
  • 두바이유 : 66.48하락 0.2415:30 07/16
  • 금 : 65.22하락 0.6615:30 07/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