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문호 측 “마약, 여자친구 수면제와 헷갈렸다”

 
 
기사공유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이문호 클럽 버닝썬 대표가 지난달 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적부심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상습적으로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의 대표 이문호씨(29)가 "여자친구 약이랑 헷갈렸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또 이씨는 "아프신 아버지를 부양하게 해달라"며 보석을 요청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4단독 이기홍 판사는 20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등 혐의로 기소된 이씨의 첫 공판을 진행했다.

이씨 측 변호인은 "검사에서 (약물 성분이) 나온 건 맞지만 1/2, 1/3으로 쪼개서 보관한 수면제를 모르고 먹은 것"이라며 "영장실질심사 때도 주장했는데 약을 쪼개면 색깔과 모양이 비슷해 여자친구가 처방 받은 수면제와 헷갈렸다"고 말했다.

또 이날은 이씨가 전날 신청한 보석에 대한 심문도 함께 진행됐다. 직접 진술할 기회를 얻은 이씨는 "어린 나이에 수많은 일을 겪으며 순탄치 못한 상황"이라며 "현재 연로한 저의 아버지가 편찮으신 상황이다. 아버지가 본 저의 마지막 모습은 압수수색과 체포되고, 구속돼 수의를 입은 모습"이라고 울먹였다.

그러면서 "마지막이 될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불효하고 있다는 죄스러움에 하루도 버티기 힘들다"면서 "가족은 저 하나밖에 없어 제가 없으면 생계도 힘들다. 허락해주면 편찮으신 아버지와 연로하신 어머니를 최선을 다해 부양하겠다"고 호소했다.

이씨에 대한 2차 공판은 다음달 18일 오후 3시에 진행된다.

이씨는 지난해부터 올해 2월까지 서울 강남 클럽 등에서 엑스터시와 케타민 등 마약류를 15회 이상 투약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앞서 경찰은 클럽 버닝썬 사태로 마약 문제가 불거지자 지난 2월부터 1개월간 마약 범죄 집중 단속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이씨의 마약 투약 정황을 포착한 경찰은 집중 조사에 나섰다.

이씨에 대한 구속영장은 한 차례 기각됐다. 이후 경찰이 혐의를 보강한 후 재신청한 끝에 이씨는 지난 4월19일 구속됐다. 이씨는 검찰의 구속기간 연장에 반발해 구속적부심을 신청했지만 법원은 이를 기각했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4.36상승 27.8118:01 07/19
  • 코스닥 : 674.06상승 8.9118:01 07/19
  • 원달러 : 1174.50하락 4.318:01 07/19
  • 두바이유 : 62.47상승 0.5418:01 07/19
  • 금 : 61.55하락 0.5918:01 07/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