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선장사하니?"… '도시어부' 김래원, 낚시광이라 불러다오~

 
 
기사공유
도시어부 김래원./사진=채널A 방송캡처

배우 김래원이 낚시 머신으로 맹활약 황금 배지를 획득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채널A ‘도시어부’에서는 일본 오도열도로 떠난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평소 낚시광으로 알려진 김래원과 최재환은 게스트로 합류했다.

이날 박진철 프로는 자신이 아는 연예인 중에 가장 낚시를 잘 하는 사람이라고 김래원을 소개했다. 박 프로와 사제지간이라고 밝힌 김래원은 갯바위 낚시로 최대 8짜 참돔을 낚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매니저가 제 고기를 들고 사진 찍지 저는 안 찍는다. 원래 사진 안 찍는다. 고기 잡는 기쁨이 정신없다”고 낚시꾼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김래원은 영화를 통해 친해진 배우 최재환을 대동했다. 최재환은 기존까지 루어 낚시를 하다가 김래원을 만나면서 갯바위 낚시에 관심이 생겼다고 고백했다.

일주일 뒤 멤버들은 인천 공항에서 출발해 일본 오도열도로 향했다. 첫 번째 대결은 어종 불문 총무게 대결이었다. 여기에 돌돔 3짜 이상을 잡는 사람에게는 황금배지가 수여되는 조건도 내걸렸다.

박 프로의 자신감처럼 오도열도에서는 낚싯대를 넣자마자 연이어 입질이 왔다. 지난 5주간 허탕을 쳤던 멤버들은 계속되는 히트에 들떴다. 이덕화의 38cm 벤자리를 시작으로 멤버들은 최단시간 트리플 히트, 쿼드러플 히트까지 달성했다.

이에 이덕화는 “오도열도가 사기는 아니었다”고 감탄했고, 이경규도 “이것이 진정한 인 앤 아웃이다”고 외쳤다.

이경규는 1년 반 전 이덕화가 기록한 45.5cm를 뛰어 넘는 49cm 벵에돔을 잡아 기록을 경신했다. 다른 멤버들에 비해 부진하던 최재환도 47cm 벵에돔을 잡는가 하면 가장 먼저 긴꼬리 벵에돔을 낚아 올렸다. 이덕화도 46cm 긴꼬리 뱅에돔을 잡아 기존 ‘도시어부’ 기록을 갈아치웠다.

김래원은 ‘킹래원’이라는 별명처럼 프로 낚시꾼 면모를 보였다. 오롯이 낚싯대에만 집중하며 정신없이 물고기를 낚아 올린 김래원은 오전에만 27마리를 잡으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이덕화는 “생선 장사하니?”라고 물었고, 최재환도 “다 낚시 하는데 혼자 조업하셨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일정 문제로 오후 낚시에 합류한 장도연은 낚시를 시작하자마자 3연속 히트를 기록했다. 뒷심을 발휘하는 박 프로를 비롯해 늦게 합류한 장도연까지 연이어 활약하자 이덕화는 긴장을 감추지 못했다.

비록 바라던 참돔까지는 낚지 못했지만 이들은 그 어느 때보다 행복한 낚시를 마쳤다. 이덕화는 “살다보니 이런 날도 있다. 오늘 하루 즐겁게 해드리려고 5주를 저희가 참았다”고 만족해 했고, 이경규는 김래원이 앞자리에서 고기 씨를 말렸다고 불만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숙소에 돌아와 벤자리회, 벵에돔 히비끼, 벵에돔 간장조림으로 풍성한 저녁 식사를 마친 멤버들은 이날 낚시 결과를 확인했다. 그 결과 총 214마리를 낚아 2년 만에 200마리를 돌파했다.

순위는 예상대로 김래원이 1등을 차지했다. 김래원은 58마리를 낚으며 스승인 박 프로를 앞선 기록으로 황금배지를 차지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1.45상승 8.1118:01 07/23
  • 코스닥 : 668.65하락 6.1318:01 07/23
  • 원달러 : 1178.90상승 0.618:01 07/23
  • 두바이유 : 63.26상승 0.7918:01 07/23
  • 금 : 62.74상승 1.1918:01 07/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