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열 호반그룹 회장이 베트남 부총리 만난 이유

 
 
기사공유
김상열(앞줄 왼쪽 세번째) 호반그룹 회장 부엉 딘 후에(오른쪽 옆) 베트남 부총리. /사진=호반그룹
김상열 호반그룹 회장이 한국을 방문한 부엉 딘 후에(Vuong Dinh Hue) 베트남 부총리와 오찬 회동을 하고 상호 협력을 다짐했다. 부엉 딘 후에 부총리는 재무부, 투자기획부, 중앙은행 등을 관할하는 베트남 경제 컨트롤 타워 역할을 담당한다.

21일 호반그룹에 따르면 전날 진행된 회동에는 부엉 딘 후에 베트남 부총리, 응웬 부 뚜(Nguyen Vu Tu) 주한대사, 김 회장 등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했다.

김 회장은 “최근 박항서 감독이 맡고 있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이 선전 하면서 양국 국민들이 더 가까워진 느낌이 들었다”며 “광주전남 베트남 명예 총영사로 작은 힘이나마 보태고 있다는 것이 자랑스럽고 앞으로도 양국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부엉 딘 후에 부총리는 “평소 양국의 우호 증진에 노력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우량기업인 호반그룹이 베트남에 투자해 주시길 바라며 함께 발전해 나갔으면 좋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김 회장은 2015년부터 광주·전남 베트남 명예총영사로 임명돼 양국 우호 증진에 힘썼다. 광주·전남 지역은 1만5000여명의 베트남 교민이 거주해 우리나라에서 베트남 교민이 세번째로 많이 거주하는 지역이다.

베트남정부로부터 권한을 위임받은 명예 총영사관은 이 지역에 거주하거나 여행하는 베트남 교민들의 편의를 돕고 베트남과 한국의 경제, 문화 분야 등에 다양한 협력 사업을 진행한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