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창 뜻 모르고 썼으면 더 문제"…홍준표 발언 재조명

 
 
기사공유
달창 뜻.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달창' 발언 논란 관련, 그 뜻을 몰랐다고 해명한 가운데 과거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의 일침이 재조명되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2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달창' 발언이 의도된 발언이 아니냐는 질문에 "'달창' 논란은 일부 기사에 '문빠' '달창'(단어가) 있더라. '문빠'라고 (줄여서) 하니 '달빛 창문'을 축약한 줄 알고 사용했다"며 "나쁜 말을 축약했다는 것을 알았다면 사용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바로 사과를 했지만 더불어민주당과 좌파언론은 너무하더라. (언론은) 계속 보도하고 민주당은 시위하고 민주당 시·도당 별로 위원회 성명내는 게 끝나더니 사설로 계속 쓰더라"며 "참 정말 지나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달 11일 대구에서 열린 한국당 장외집회에서 문 대통령의 취임 2주년 대담을 언급하며 "방송사 기자가 요새 문빠, 달창들에게 공격을 당하고 있다"고 말했다.

‘달창’은 ‘달빛기사단’불리는 문 대통령 지지자들을 일부 극우 성향 사이트에서 속되게 이르는 용어다. 나 원내대표가 비하적 표현을 사용한 데 대한 비판이 일자 그는 당시 "문 대통령의 극단적 지지자를 지칭하는 과정에서 그 정확한 의미와 표현의 구체적 유래를 전혀 모르고 특정 단어를 썼다"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뜻도 모르고 그 말을 사용했다면 더욱 더 큰 문제일 수 있고 뜻을 알고도 사용했다면 극히 부적절한 처사"라며 "잘 대처하라"고 당부했다.

그는 "작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당대표를 공격하면서 암덩어리, 바퀴벌레, 위장평화를 막말이라고 하며 보수의 품위를 지키라고 한 일이 있었다"며 "나도 그 말을 인터넷에 찾아보고 그 뜻을 알았을 정도로 참으로 저질스럽고 혐오스러운 말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 정권의 실정이 한껏 고조됐던 시점에 5·18 망언 하나로 전세가 역전됐듯이 장외 투쟁이란 큰 목표를 달창 시비 하나로 희석시킬 수 있다"고 우려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9.23상승 16.7823:59 11/14
  • 코스닥 : 663.31상승 1.4623:59 11/14
  • 원달러 : 1169.70상승 1.923:59 11/14
  • 두바이유 : 62.28하락 0.0923:59 11/14
  • 금 : 62.47상승 0.9923:59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