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노조, 쟁의권 확보… 조합원 8055명 중 6037명 찬성

 
 
기사공유
한국지엠 부평공장 전경. /사진=김창성 기자
전국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가 쟁의행위 찬반투표 결과 쟁의권을 확보했다.

21일 한국지엠지부에 따르면 지난 19~20일 조합원 8055명을 대상으로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74.9%의 찬성으로 쟁의권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조합원 중 6835명이 투표에 참여해 투표율은 84.9%를 나타냈다. 이 중 6037명이 쟁의행위에 찬성했고 반대 조합원은 785명, 1220명은 기권, 13명은 무효 처리됐다.

부평공장 찬성률이 79.1%(4209명 중 3329명 찬성)로 가장 높았고 창원공장(76.5%), 정비(78.8%) 등도 70%대 찬성률을 나타냈다. 사무직 노조 역시 64.7%의 찬성률을 나타냈다. 반면 군산공장의 경우 48.9% 찬성률에 그쳤다.

한국지엠지부는 지난 13일 중앙노동위원회 쟁의조정신청을 했으며 오는 24일쯤 결정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중노위가 ‘조정중지’ 결정을 내길 경우 노조는 합법적으로 파업을 진행할 수 있는 쟁의권을 확보하게 된다.

한국지엠 사측 관계자는 쟁의행위 찬반투표 가결과 관련해 “조속한 교섭 개시를 위해 노조와 성실하게 협의를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4.36상승 27.8118:01 07/19
  • 코스닥 : 674.06상승 8.9118:01 07/19
  • 원달러 : 1174.50하락 4.318:01 07/19
  • 두바이유 : 62.47상승 0.5418:01 07/19
  • 금 : 61.55하락 0.5918:01 07/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