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김정은 정상회담… 中 "한반도 안정에 적극 기여할 것"

 
 
기사공유
시진핑 김정은. /사진=뉴시스(CCTV 유튜브 화면 캡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북미 비핵화 협상에 중국이 적극 개입하고 전통 우방으로서 북한의 체제 안전보장을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확고히했다.

중국중앙(CC)TV 보도에 따르면 시 주석은 지난 20일 평양 금수산 영빈관에서 열린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에서 “북한이 한반도 평화와 안전 유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한 노력을 적극적으로 평가한다”면서 “국제사회의 보편적인 기대는 북미 대화가 지속되고 성과를 달성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시 주석은 “중국은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지지하며, 문제 해결을 위한 조건을 마련해 주려 한다”면서 “북한이 합리적인 안보 및 발전 우려를 해결하는데 할 수 있는 모든 도움을 주겠다”고 말했다.

시 주석의 이러한 발언은 중국이 북한의 ‘체제 안전보장’과 경제 발전에 이르기까지 전통적 우방으로서 적극 기여하겠다는 메시지로 보인다. 또 ‘체제 보장’으로 미국의 압박 수위를 유지하겠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이달 초 시 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모스크바에서 열린 회담 직후 북한 비핵화와 북한의 안전보장, 경제발전을 맞교환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두 정상은 공동성명에서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은 비핵화와 북한의 안보, 발전을 교환하는 목표를 견지해야 한다”면서 “비핵화와 평화체제 수립을 병행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국제사회의 보편적인 기대는 북미 대화가 지속되고, 성과를 달성하는 것’이라며 비핵화 협상 재개란 미국의 입장을 지지하면서도 김 위원장의 비핵화 정책과 방법론에 힘을 실었다.

앞서 그는 지난 19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기고를 통해 “조선 측이 조선반도 문제를 정치적으로 해결하는 올바른 방향을 견지하는 것을 지지한다”면서 “대화를 통해 조선 측의 합리적인 관심사를 해결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언급했다.

시 주석은 또 “한반도 비핵화와 지역의 영구적인 안정을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며 중국이 한반도 문제와 북미 협상의 중재자로서 적극 개입하고 동북아에서의 영향력을 확대하겠다는 의지도 드러냈다.

한편 같은 날(한국시간)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미 싱크탱크가 주최한 행사에서 포괄적 비핵화 합의 추진 원칙을 재확인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8.20하락 3.9814:59 11/18
  • 코스닥 : 669.35상승 0.8414:59 11/18
  • 원달러 : 1163.40하락 3.214:59 11/18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4:59 11/18
  • 금 : 61.93하락 0.5414:59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