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롱 피아비 "한국팬에게 '이것'도 받았다"

 
 
기사공유
스롱 피아비. /KBS '인간극장' 방송화면 캡처

스롱 피아비가 한국팬들에게 감사의 메시지를 보냈다 

21일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에서는 '피아비의 꿈' 마지막 편이 꾸며졌다.

피아비는 이날 행사 참여 후 팬들의 선물을 한아름 챙겨 집으로 향했다. 

이를 본 남편 김만식 씨는 "뭘 그렇게 많이 가져왔나"고 묻자 피아비는 "이거 다 캄보디아로 보내야 한다"고 답했다.

이에 김만식 씨는 "(선물을) 주시는 건 고마운데, 물컵처럼 같은 물건이 계속 오면 될 수 있으면 다른 사람 준다"고 전했다.  

팬들의 따뜻한 선물은 피아비의 외출 준비에서도 드러났다. 

피아비는 화장품을 바르며 "한국 팬들이 다 선물해준 것"이라며 "제가 아무것도 모르고, 연습만 하느라 꾸밀 줄 모르니까 팬들이 사줬다"고 자랑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74하락 8.1518:01 12/05
  • 코스닥 : 617.60하락 7.6718:01 12/05
  • 원달러 : 1190.20하락 4.118:01 12/05
  • 두바이유 : 63.00상승 2.1818:01 12/05
  • 금 : 61.11상승 0.1318:01 12/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