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항공, 한진칼 지분 4.3% 매입… 이유는?

 
 
기사공유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사진=뉴시스 DB
미국의 델타항공이 한진칼 지분 4.3%를 매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델타항공은 지난해 대한항공과 조인트벤처(JV) 협약을 맺은 바 있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델타항공은 전날(현지시간) 자사 홈페이지에 한진칼 지분 4.3%를 인수 소식을 알렸다.

델타항공은 지분 투자를 통해 대한항공과의 조인트 벤처 제휴를 강화하고 앞으로 지분율을 10%까지 늘릴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한진그룹 측은 “델타항공이 조인트벤처 파트너사인 대한항공의 경영 안정을 위해 한진칼 지분을 매입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대한항공과 델타항공의 조인트벤처는 양사가 하나의 항공사처럼 출발과 도착 시간 및 운항편을 유기적으로 조정해 항공편 스케줄을 최적화하는 가장 높은 수준의 협력이다. 양사는 지난해 5월 조인트벤처를 설립하고 한·미 직항노선을 포함해 아시아 80개 및 미주 290개 노선에서 협력 중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2.69하락 19.1814:59 07/17
  • 코스닥 : 664.83하락 9.5914:59 07/17
  • 원달러 : 1181.00상승 3.414:59 07/17
  • 두바이유 : 64.35하락 2.1314:59 07/17
  • 금 : 64.58하락 0.6414:59 07/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