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롬비아 '꼬리달린 아기' 태어나 '충격'

 
 
기사공유
꼬리달린 아기. /사진=MBC 뉴스투데이 방송 화면 캡처

남아메리카 콜롬비아에서 꼬리를 가진 아기가 태어나 화제다.

지난 19일(한국시간) 현지 언론들은 콜롬비아의 한 병원에서 꼬리를 가진 아기가 태어났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콜롬비아에서 꼬리를 가진 아기가 태어난 건 이번이 처음이며 이 아기의 꼬리는 ‘퇴화’가 원인인 것으로 전해졌다.

병원 기록 사진을 보면 꼬리는 아기의 엉덩이 바로 위쪽에서 아래로 길게 늘어져 있다. 자로 측정해본 결과 길이는 약 13㎝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형을 발견한 병원은 즉각 절단수술을 시행했고 아기의 꼬리를 약 1시간 만에 잘라냈다.

병원은 “꼬리가 척수나 신경과는 연결돼 있지 않았다”며 절단으로 신경이 훼손된 부분은 없다고 설명했다.

절단수술에 참여한 한 의사는 “태아가 자라는 과정에서 초기에 누구나 이런 형태의 몸을 갖게 된다”고 말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6.55하락 6.3718:01 07/18
  • 코스닥 : 665.15하락 1.1318:01 07/18
  • 원달러 : 1178.80하락 2.518:01 07/18
  • 두바이유 : 63.66하락 0.6918:01 07/18
  • 금 : 63.23하락 1.3518:01 07/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