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특가 통했다"… 신세계푸드 '국민식빵' 3주만에 10만개 팔려

 
 
기사공유
신세계푸드가 부풀려진 빵 가격을 잡기 위해 선보인 ‘국민식빵’이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21일 신세계푸드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선보인 초특가 대용량 ‘국민식빵’의 누적 판매량이 출시 3주 만에 10만개를 돌파했다. 또 국민식빵은 평일 4000여개, 주말 6000여개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신세계푸드가 E-베이커리 매장에서 판매하는 빵 30여종 가운데 판매순위 1위에 올랐다.

이 같은 국민식빵의 인기는 850g 대용량 식빵을 1980원이라는 합리적인 가격으로 선보인 것이 식사 대용으로 식빵을 자주 구입하는 소비자에게 호응을 얻었기 때문으로 신세계푸드 측은 분석했다. 특히 온라인에서 국민식빵이 매장에서 갓 구워 풍미가 뛰어나고 시중에서 판매되는 비슷한 종류의 식빵에 비해 1000원 이상 저렴한 '가성비 식빵’으로 입소문이 난 것이 높은 판매량을 기록하는 데 주효했다고 밝혔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일부 매장에서는 조기 품절이 발생할 정도로 국민식빵의 인기가 좋아 생산량 확대를 검토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빵 가격에 대한 소비자의 부담을 줄일 수 있는 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세계푸드의 국민식빵은 이마트 내에 위치한 79개 E-베이커리 매장에서 판매한다.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4.86상승 0.510:03 07/22
  • 코스닥 : 673.58하락 0.4810:03 07/22
  • 원달러 : 1177.80상승 3.310:03 07/22
  • 두바이유 : 62.47상승 0.5410:03 07/22
  • 금 : 61.55하락 0.5910:03 07/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