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현, "정찬성은 한국 대표 파이터, 모이카노 꼭 이겼으면"

 
 
기사공유
UFC 코리안 파이터 김동현, 강경호, 마동현이 ‘코리안 좀비’ 정찬성을 응원했다.
©스포티비
정찬성은 6월23일 일요일 아침 8시부터 진행되는 UFC Fight Night 154의 메인카드에서 헤나토 모이카노와 대결한다.

UFC 무대에서 13승을 기록한 ‘스턴건’ 김동현은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와의 인터뷰를 통해 “한국을 대표하는 파이터로서 이번에 꼭 승리했으면 좋겠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이어 그는 “(정)찬성이가 잘할수록 우리나라의 파이터들이 도전할 수 있는 길이 생기기 때문에 꼭 이겨줬으면 좋겠다”며 한국 격투기 발전에 대한 소망을 밝히기도 했다.

UFC 무대에서 7번을 싸워 4번의 승리를 맛본 정찬성의 동갑내기 ‘미스터 퍼펙트’ 강경호는 “’이변의 아이콘’ 정찬성을 이번에도 믿는다”며 신뢰를 보냈다. UFC 라이트급에서 활약하고 있는 마동현은 “대한민국의 자랑 정찬성 선수의 승리를 응원한다”고 운을 뗀 후 “모이카노 별 것 없다”고 말했다.

한편 정찬성이 7개월만의 복귀전을 갖는 UFC Fight Night 154의 메인카드는 오는 23일 일요일 아침 8시 스포티비 온, 스포티비 나우에서 독점 생중계되며, 언더카드 경기는 새벽 5시부터 방송된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23:59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23:59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23:59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23:59 10/18
  • 금 : 59.70상승 0.4723:59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