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쳐켐, '전립선암 진단용 방사선의약품' 임상1상 개시

 
 
기사공유
./사진=퓨쳐켐
방사성의약품 전문기업 퓨쳐켐이 국내 최초로 전립선암 진단용 방사성의약품 프로스타뷰(FC303) 임상1상을 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퓨쳐켐은 지난해 한국원자력의학원과 업무협약을 통해 전립선암 진단의약품 후보물질 발굴 및 연구 개발을 진행해왔다. 또한 같은 해 10월 독일에서 열리는 유럽핵의학회 학술대회(EANM)에서 한국에서는 유일하게 전립선암 진단용 방사성의약품 프로스타뷰(FC303)의 비임상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회사 관계자는 "올해 한국원자력의학원에서 실시한 임상 0상 결과를 보면 동사의 프로스타뷰(FC303)가 미국에서 개발되어 임상시험중인 DCFPyL(F18)보다 우수한 성적을 보였다"며 "높은 암 선택성과 낮은 정상장기 선택성으로 보다 정확하고 선명한 영상이 가능하여 국내 임상1상을 연내 마무리하는 것을 목표하고 있다"고 전했다. 퓨쳐켐은 국내 임상과 함께 미국 임상 계약도 협의 중이다.

한편 전립선암은 전세계적으로 가장 흔한 남성암이나 현재 진단은 직장 수지검사나 전립선특이항원(PSA) 검사 후 전립선암이 의심되면 조직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퓨쳐켐의 전립선특이세포막항원(PSMA)에 선택적으로 결합하는 방사성의약품이 상용화하면 정확한 병기 설정과 환자 편의성이 높은 글로벌 의약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기자. 제약·바이오·병원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2.83상승 14.6618:03 10/16
  • 코스닥 : 651.96상승 5.1618:03 10/16
  • 원달러 : 1187.80상승 2.618:03 10/16
  • 두바이유 : 58.74하락 0.6118:03 10/16
  • 금 : 59.42하락 0.6118:03 10/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