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하 앵커 사과 "앞으로 조심하겠다"

 
 
기사공유
김주하 앵커 사과. /사진=MBN 뉴스8 방송 화면 캡처

김주하 MBN 앵커가 복통으로 인한 ‘앵커 교체’를 사과했다.

김 앵커는 지난 20일 뉴스 프로그램 ‘뉴스8’ 시작 전 “어제 뉴스를 마무리 짓지 못한 점에 대해 사과의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김 앵커는 “급할수록 꼭꼭 씹으라는 어른들의 말씀이 와닿는 어제였다”며 “앞으로는 이런 일 없도록 조심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후 정상적으로 뉴스를 진행했다.

김 앵커는 지난 19일 뉴스8 진행 도중 식은땀을 흘리다 교체돼 누리꾼들의 관심이 쏠렸다.

그는 식은땀을 흘리고 떨리는 목소리로 멘트를 전하는 등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였고 결국 한성원 앵커로 교체됐다.

이날 김 앵커의 이상 증세는 복통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 한 앵커는 “김 앵커가 방송 도중 갑작스러운 복통을 호소해 뉴스를 이어받았다”고 알렸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2.83상승 14.6618:03 10/16
  • 코스닥 : 651.96상승 5.1618:03 10/16
  • 원달러 : 1187.80상승 2.618:03 10/16
  • 두바이유 : 58.74하락 0.6118:03 10/16
  • 금 : 59.42하락 0.6118:03 10/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