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비행기 탑승 지각 논란… 진실은?

 
 
기사공유
세븐틴. /사진=장동규 기자

그룹 세븐틴이 비행기 탑승 지각으로 다른 탑승객들에게 피해를 준 것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21일 소속사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측은 세븐틴의 비행기 탑승 지각 건과 관련해 "제시간에 도착했지만 예기치 못한 서류 문제가 발생하게 됐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앞서 세븐틴은 지난 17일 일본 오키나와에서 공연을 마치고 나하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이 과정에서 이들이 탄 비행기는 4, 50분가량 출발이 지연됐고,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세븐틴으로 인해 비행기가 한시간 가까이 연착됐다는 이야기들이 퍼져나갔다.

이에 플레디스 측은 "세븐틴과 스태프들은 시간 내 항공사 체크인을 마쳤지만, 갑작스럽게 오키나와 공항 측에서 이들을 붙잡아 서류를 작성하며 30분 정도 늦어지게 됐다"고 해명했다.

플레디스에 따르면 세븐틴과 스태프들은 항공사로부터 재입국 서류를 작성하지 않아도 된다는 안내를 받고 비행기 탑승 수속을 진행했다는 것.

플레디스는 "일본 출국 시 재입국 예정 승객은 랜덤으로 진술서를 작성한다. 세븐틴의 경우 일본 비자가 있어서 보통은 작성하지 않는다. 항공사 측도 재입국 서류를 작성하지 않아도 된다고 설명했기 때문에 체크인을 진행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플레디스 측은 "의도한 건 아니지만 저희 때문에 출발 시간이 지연된 점은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4.36상승 27.8123:59 07/19
  • 코스닥 : 674.06상승 8.9123:59 07/19
  • 원달러 : 1174.50하락 4.323:59 07/19
  • 두바이유 : 62.47상승 0.5423:59 07/19
  • 금 : 61.55하락 0.5923:59 07/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