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라드녀' 정유나, 뇌쇄적인 눈빛과 비키니 패션 '아찔'

 
 
기사공유
모델 정유나. /사진=정유나 인스타그램

피팅 모델이자 리버풀 팬으로 알려진 정유나가 본인의 매력을 드러내는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최근 리버풀과 토트넘 홋스퍼의 2018-20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앞두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드디어 챔스 결승이에요. 두근두근 손에 땀나서 못 볼듯…" 이라는 문구와 함께 사진을 게시했다.

이어 그는 "오랜만에 제라드녀로 돌아왔어요“라고 덧붙이며 리버풀을 응원했다. 정유나가 응원한 리버풀은 이날 토트넘에 2-0으로 승리를 거두면서 챔피피언스리그 통산 6회 우승을 달성했다.

사진 속 정유나는 수영장에서 포즈를 잡으며 남심을 저격하는 매혹적인 눈빛과 굴곡진 몸매를 자랑하고 있다. 여기에 리버풀의 붉은 유니폼이 그녀의 미모를 더욱 돋보이게 만들었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4.84상승 4.1518:03 10/21
  • 코스닥 : 649.18상승 2.4918:03 10/21
  • 원달러 : 1172.00하락 9.518:03 10/21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21
  • 금 : 59.70상승 0.4718:03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